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분당선 연장선 건설사업을 놓고 정부부처 및 수원시, 지역주민들과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건설교통부의 '단계별 착공' 발표에도 불구하고 수원지역 주민들이 '일괄 착공'을 요구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 재원 부족으로 단계별 착공이 불가피하다는 중앙부처에 맞서 일부구간 민자투자방식 전환 등으로 일괄착공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건교부는 지난달 16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통해 광역새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최종 확정했다. 최종 확정안에 따르면 성남정자에서~수원 호매실(23.04km)까지 연장 구간 중 성남정자~광교까지 11.9km구간을 1단계로 우선 착공한다.

총 사업비 2조5400억원 중 1단계 사업비 1조63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14년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1단계 사업 분담비로 8012억원을 분담하게 된다.

광교에서~ 호매실까지 11.4km구간(총사업비 9111억원)은 1단계 공사가 끝나는 2014년부터 착공해 2019년까지 마무리한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신분당선 연장선 건설사업은 사업초기부터 건설방식과 재원, 시기 등에 대한 다양한 쟁점들이 제기돼 왔다. 수원시와 경기도 등이 지난해 7월 건교부의 신분당선 연장 복선전철 기복계획 발표이래 줄기차게 일괄착공을 요구해 오고 있다. 수원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빗발치는 데다 사업기간이 길어져 수도권 광역교통대책이 차질이 빚어지는 것을 우려한 까닭이다.

여기에다 수원지역 김진표(수원 영통), 남경필(수원 팔달), 심재덕(수원 장안), 이기우(수원 권선) 국회의원들도 합세했다. 이들은 5일 오후 2시 30분께 신분당선 연장선 문제와 관련, 경기도문화의전당 컨벤션 센터에서 주민공청회를 연다.

공청회에는 기획예산처 김화동 산업재정기획단장을 비롯 건설교통부 광역교통기획단, 경기도 교통국, 수원시 건설교통국 관계자,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공청회는 신분당선 연정선과 관련한 각 부처 및 지자체 간 입장 설명과 국회의원, 지역주민들의 질의응답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이날 공청회의 핵심쟁점은 재정부담을 줄이기 위한 일부구간 민간투자방식의 검토 및 사업비, 운영비 절감을 위한 경전철의 도입여부 등이 될 전망이다. 이날 민간투자방식에 대한 적격성 조사의 용역결과가 발표되기 때문이다. 지난달 5일로 예정됐던 공청회가 이날로 연기된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신분당선 연장선 사업과 관련해 확연한 입장차이를 보인 정부부처와 지자체, 지역주민들간 해법찾기에 나선 것이다. 쟁점사안들이 첨예하게 맞물린 상황에서 이날 공청회를 통해 어떻게 풀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평행선을 달리는 의견차를 좁히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경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