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폭설 때문에 영광에서 도망치듯 나주로 왔다. 어둠이 내리고 있었다. 제법 깔끔한 숙소를 정하고 식당으로 향했다. 주인장이 소개해 준 식당에서 나주 특유의 쇠고기 샤브샤브를 먹었다. 그날 저녁 소주 몇 잔에 붉어진 얼굴은 폭설에 잠들었다.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다음날 아침 따끈한 나주곰탕으로 언 몸을 녹였다. 목사내아의 눈밭을 걷다 옛 영산포의 홍어거리에서 코를 쥐어 잡은 후 산포수목원으로 갔다.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길은 여전히 빙판이었고 눈은 녹을 기미가 없었다. 이리저리 미끄러지기를 몇 번, 차는 만신창이 되었다. 그나마 다행인 건 눈이 녹지 않아 해가 중천에 뜬 대낮인데도 설경이 환상적이라는 것이었다.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조심조심 운전 끝에 산포수목원에 도착했다. 한낮인데도 사람이 별로 없었다. 가족으로 보이는 서너 명이 눈 쌓인 메타세쿼이아 길을 걷고 있었다.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이곳 메타세쿼이아 길은 작년 <1박2일> 팀이 다녀간 후 점차 알려지게 되었다. 산포 수목원이라는 이름보다 메타세쿼이아 길이 더 유명해진 것도 방송의 영향이다.

사실 전남산림자원연구소가 있는 수목원은 그 넓이만 해도 48ha에 달한다. 산책로가 잘 나있으니 여유가 있다면 찬찬히 둘러보는 것도 좋다.

이승기가 달렸다고 하니 아내도 신이 나서 달린다. 딸아이는 눈사람을 만든다고 소란스럽다. 포즈를 요청하니 둘 다 좋단다. 역시 기분이 좋아야 여행도 즐겁다.

수목원을 둘러볼 요량이었으나 아내가 반대한다. 날씨가 워낙 추워 아이가 걱정된다고 했다. 이럴 때는 아쉽다. 혼자 다닐 때가 그립지만 어쩔 수 없는 일...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차에서 한 무리의 사람들이 내렸다. 역시나 손에는 삼각대랑 카메라가 들려있다. 조금 일찍 왔으면 좋으련만. 나뭇가지에 쌓인 눈이 다 떨어져서 아쉽겠지만 이 정도의 풍경도 사진에 담기는 큰 무리가 아닌 듯하다.

산포수목원의 설경 사진가들의 명소가 되었다.
▲ 산포수목원의 설경 사진가들의 명소가 되었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 여행팁 산포수목원은 나주시 산포면 산제리 산23-7번지에 있다. 내비게이션으로 '전남산림자원(환경)연구소'를 검색하면 찾기가 쉽다.

 산포수목원의 설경
 산포수목원의 설경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블로그 '김천령의 바람흔적'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길의 미식가이자 인문여행자. 여행 에세이 <지리산 암자 기행>, <남도여행법> 등 출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