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어머니 : "경치 좋다. 발끝이 짜릿하다. 너네들은 괜찮니?"
큰누나 : "저도 긴장돼요. 덕유산은 가을도 멋져요."
어머니 : "그럼, 가을에 또 오자."
큰누나 : "건강하세요. 여기 오는 건 문제도 없으니까."

안개 안개가 또 산을 덮었습니다. 덕분에 아름다운 덕유산 풍경은 포기합니다.
▲ 안개 안개가 또 산을 덮었습니다. 덕분에 아름다운 덕유산 풍경은 포기합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어머니께서 곤돌라를 탑니다. 곤돌라가 서서히 움직입니다. 어머니가 낮은 비명을 지릅니다. 경사진 비탈길이 나오니 어머니가 바짝 긴장합니다. 곤돌라가 급경사를 오릅니다. 어머니가 외마디 비명을 내지릅니다. 미소 띤 우리 어머니, 호기심 많은 소녀가 됩니다.

곤돌라가 덕유산 설천봉 (해발 1520m)에 닿았습니다. 시간을 재보니 얼추 15분 남짓 걸렸습니다. 정상인 향적봉 (해발 1614m)까지는 20분만 더 걸으면 됩니다. 덕유산은 남한에서 네 번째로 높습니다. 이 산, 곤돌라 덕분에 동네 뒷산이 됐습니다. 어머니는 덕유산이 처음이셨습니다.

소녀가 된 어머니는 안개 휩싸인 산을 바라보며 소리를 지르십니다. 어머니 입에서 감탄사가 쏟아집니다. 반면, 저와 세 아들은 시큰둥합니다. 우리 가족은 덕유산 산행이 두 번째입니다. 지난해 겨울비 맞으며 오른 산입니다. 개고생하며 오른 산, 오늘은 곤돌라 타고 편히 왔습니다.

안개가 또 산을 덮었습니다. 덕분에 아름다운 덕유산 풍경은 포기합니다. 20여 분 걸어 향적봉에 닿았습니다. 아이들이 자연스레 한 곳에 자리를 잡습니다. 지난해 물에 빠진 생쥐 꼴로 사진을 찍었던 곳입니다. 막내가 짓궂은 표정을 짓습니다.

날씨 가을 깊어지면 또 한 번 덕유산에 들러야 합니다. 덕유산 산행, 아쉬움만 남지는 않았습니다. 산에서 소녀가 된 어머니를 만났기 때문입니다.
▲ 날씨 가을 깊어지면 또 한 번 덕유산에 들러야 합니다. 덕유산 산행, 아쉬움만 남지는 않았습니다. 산에서 소녀가 된 어머니를 만났기 때문입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덕유산은 제게 끈기를 가르쳤습니다. 지난 9일 아침,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온 가족이 늦잠에 빠져 있었지요. 갑자기 아내 스마트폰이 울렸습니다. 큰누나의 전화였습니다. 어머니 모시고 산에 가잡니다. 귀가 번쩍 뜨였습니다.

덩달아 세 아들이 벌떡 일어납니다. 세 아들, 추석 연휴 특별한 재미를 못 봤습니다. 때문에 아이들은 조금 고생하더라도 산에 오르는 일을 마다치 않습니다. 아내도 당황하지 않습니다. 갑자기 걸려온 전화지만 저와 세 아들은 언제든지 여행 떠날 준비는 갖추고 있습니다.

소녀가 된 우리 어머니, 덕유산에 오르다

아파트 창문 사이로 하늘을 봅니다. 날씨는 나쁘지 않습니다. 지난해 놓친 덕유산 절경을 구경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명절 음식을 몇 가지 챙겨 전북 무주 덕유산으로 향합니다. 차창 밖 경치는 가을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성질 급한 몇몇 나무는 벌써 잎을 떨어뜨리고 있습니다.

덕유산이 가까워집니다. 하늘 보는 횟수가 점차 늘어납니다. 덕유산 꼭대기엔 구름이 가득합니다. 덩달아 제 마음속에도 먹구름이 낍니다. 드디어 덕유산 오르는 곤돌라 탑승장에 도착했습니다. 이곳은 무주리조트 스키장 옆에 있어 겨울이면 스키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는 곳입니다.

덕유산 정상인 향적봉(해발 1614m)까지는 20분 더 걸어 도착했습니다.
▲ 덕유산 정상인 향적봉(해발 1614m)까지는 20분 더 걸어 도착했습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오늘은 크게 붐비지 않습니다. 짧은 기다림 뒤 곧바로 곤돌라에 오릅니다. 다행히 어머니 입가엔 미소가 가득합니다. 어머니 눈동자는 쉼 없이 주변 경치를 담느라 분주합니다. 곤돌라 안에서 어머니 비명 소리를 열심히 듣다 보니 어느새 설천봉입니다. 설천봉이 가까워질수록 제 눈은 주변 하늘을 더 자주 훑어봅니다. 맑은 하늘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구름이 산을 넘습니다.

야속한 덕유산 날씨입니다. 하지만 설천봉에 발 디딘 어머니는 마냥 즐겁습니다. 제법 쌀쌀한 날씨에 햇볕이 없으니 더 좋답니다. 내친김에 어머니는 향적봉까지 오릅니다. 어머니에게 무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팔순을 바라보는 어머니, 씩씩하게 잘 걸으십니다.

세 아들은 이미 저 멀리 달아나고 없습니다. 어머니와 큰 누나가 나란히 향적봉을 향해 걸어갑니다. 그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그렇게 향적봉에 닿았습니다. 정상엔 많은 사람이 모여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북적이는 사람들 틈을 헤치고 세 아들이 한 곳에 자리를 잡습니다

설천봉 곤돌라가 덕유산 설천봉(해발 1520m)에 닿았습니다. 시간을 재보니 얼추 15분 남짓 걸렸습니다.
▲ 설천봉 곤돌라가 덕유산 설천봉(해발 1520m)에 닿았습니다. 시간을 재보니 얼추 15분 남짓 걸렸습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
작년 고통스런 산행 뒤 사진 찍었던 곳입니다. 사진 찍는 데 막내가 재밌는 표정을 짓습니다. 아이들에게도 작년 덕유산 산행은 잊을 수 없는 추억이었습니다. 어머니는 향적봉까지 걸었던 거리가 부족했는지 산 아래 대피소까지 걸어 내려갑니다. 그곳에서 세 아들에게 라면을 사주십니다.

어머니가 맛있게 라면 먹는 세 녀석을 흐뭇하게 바라봅니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 산행인데 아쉽게도 좋은 경치는 구경 못 했습니다. 안개 가득한 하얀 산만 보고 왔습니다. 가을 깊어지면 또 한 번 덕유산에 들러야 합니다.

어머니와 약속했기 때문입니다. 그때는 날씨도 화창해지고 어머니 발걸음도 좀 더 가벼워지면 좋겠습니다. 덕유산 산행, 아쉬움만 남지는 않았습니다. 산에서 소녀가 된 어머니를 만났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멀지 않은 산행은 어머니와 함께 가렵니다. 마냥 즐거워하시는 어머니를 보니 절로 흥이 납니다.

추위 지난해 덕유산 향적봉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안개와 추위에 많이 떨었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안개에 휩싸였습니다.
▲ 추위 지난해 덕유산 향적봉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안개와 추위에 많이 떨었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안개에 휩싸였습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세 아들 커가는 모습이 신기합니다. 애들 자라는 모습 사진에 담아 기사를 씁니다. 훗날 아이들에게 딴소리 듣지 않도록 노력합니다. 세 아들,아빠와 함께 보냈던 즐거운(?) 시간을 기억하겠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