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수초
 수초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부활절 가까운 작은 연못에도
옛 몸이 새 몸을 입느라 분주하다
- 이상옥의 디카시 <봄날>

봄날이 경이롭다. 도처에 새 생명이 움튼다. 도대체 이런 현상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올 봄은 더욱 특별하다. 나도 드디어 할아버지가 된 것이다. 외손자를 보았다. 봄날에 소중한 새 생명을 얻는 축복을 받은 것이다.

새 생명을 얻는 축복

지난 토요일 딸아이의 출산 소식을 듣고, 그날은 <디카시가 있는 인문학 이야기> 행사가 있어 즉시, 가보지 못하고 다음날 강원도 속초까지 왕복 13시간 가량 운전하며 외손자를 보고 왔다. 손자를 보았다 것은 이제 노년기로 접어든다는 것이고, 내 몸은 점점 퇴락한다는 것이기도 하여서, 마냥 신나는 일은 아닐 것 같은데, 그것과는 전혀 상관없이 행복이 가슴 속에 가득 차는 느낌이었다.

어느 새 아버지에서 할아버지로 또 한 단계 더 나아간 것이다. 생명은 딸에게로, 또 손자에게로 계속 이어져 간다.

 할아버지로서 외손자를 처음으로 안아 보다
 할아버지로서 외손자를 처음으로 안아 보다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생명은 정말 힘이 세다. 봄은 죽은 것 같은 몸을 새로 일으켜 세운다. 시골집 연못에 수초들이 이제 막 새 싹을 본격적으로 돋우기 시작한다. 겨울 내내 죽은 것처럼 시들은 줄기들을 드리우고 침묵하더니, 부활절이 가까운 봄날 옛 몸은 새 몸을 입고 쑥쑥 자라난다.

 시골집 연못에 새 촉을 올리고 있는 수초
 시골집 연못에 새 촉을 올리고 있는 수초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새 몸을 입고 있는 수초.
 새 몸을 입고 있는 수초.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두 해 전 시골집으로 거쳐를 옮겨 마당에 연못을 파고 수초를 심고 금붕어도 키우고 있다. 시골집 연못에 찾아온 두 번째 봄은 힘이 더 세진 것 같다. 수초가 지난해보다 더 싱싱하다. 금붕어 또한 몸집이 불었다.

인간의 삶 또한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아

봄은 옛 몸이 새 몸을 입는 계절이다. 생명은 여름에 더욱 생장을 하고, 가을에 결실을 거두고 겨울에는 또 죽은 듯이 침묵하겠지만, 새 봄이 오면 생명은 더 힘이 세진 모습으로 자태를 드러내는 것이다.

봄날 작은 연못의 수초를 보며, 인간의 삶 또한 1회성으로 끝나지 않고 생명의 사이클을 영원히 이어가는 것임을 체감한다.

덧붙이는 글 | 디카시는 필자가 2004년 처음 사용한 신조어로, 이제는 채호석 교수가 쓴 <청소년을 위한 한국현대문학사>(두리미디어, 2009)에 새로운 시문학의 한 장르로 소개되어 있을 만큼 대중화되었다. 디카시는 스마트폰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날시)을 순간 포착(영상+문자)하여, SNS 등으로 실시간 순간 소통을 지향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로서 계간 '디카시' 발행인 겸 편집인을 맡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