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나이 서른넷 어느덧 벌써 30대 중반 나에겐 절대로 오지 않을 것 같았던 30대 중반 미친 듯이 일만 하며 살아온 10년이 넘는 시간 남은 것 고작 500만 원 가치의 중고차 한 대 사자마자 폭락 중인 주식계좌에 500 아니 휴짓조각 될지도 모르지 대박 or 쪽박

2년 전 남들따라 가입한 비과세 통장 하나 넘쳐나서 별 의미도 없다는 1순위 청약통장 복리 좋대서 주워듣고 복리적금통장 몇% 더 벌려고 다 넣어둬 CMA통장 손가락 빨고 한 달 냅둬도 고작 담배 한 갑 살까 말까 한 CMA통장 이자 외국에 이민 가서 살고 있는 고등학교 동창 친구놈 가끔 연락이 와 자기는 노가다 한대 노가다해도 한국 대기업 댕기는 나보다 낫대 이런 우라질레이션 평생 일해도 못 사 내 집 한 채" - 자작곡 <응답하라! 30대여~> 노랫말 중에서

결재서류 담당,대리,팀장으로 구성된 결재란의 마지막을 채우기 위해 팀장이 아니었던 과장님께 찾아갔다
▲ 결재서류 담당,대리,팀장으로 구성된 결재란의 마지막을 채우기 위해 팀장이 아니었던 과장님께 찾아갔다
ⓒ pixabay

관련사진보기


내가 품질경영팀 수입검사실로 발령이 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PCB 검사 성적서'를 결재 받기 위해 사무실로 들어 갔다. '담당-대리-팀장'이라고 쓰여 있는 결재 서류를 들고 김 대리님을 찾아가 결재를 받았다. 그리고 '팀장'란에 결재를 받기 위해 신 과장님을 찾았다. 그런 나를 발견한 수입검사실 동료 여직원이 나를 데리고 나와서 물었다.

"너 누구더러 팀장이라고 하는거니?"

대리가 팀장, 과장이 팀원... "지역 파벌 때문에"

그 질문에 나는 당당히 "신 과장님!"이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그 동료 여직원이 그럴 줄 알았다는 표정으로 신 과장님이 아니라 품질경영팀 팀장님은 따로 있다고 했다. 그동안 나는 신 과장님을 뵐 때마다 '팀장님'이라고 불렀는데 그 호칭을 들은 과장님이 얼마나 민망하셨을지 생각하니 죄송스러웠다.

우리 회사에는 경상도와 전라도 나뉜 '지역 파벌'이 있었다. 처음 회사를 창립하고 개발 용역만 해오던 회사가 자체 생산 공장을 처음으로 설립했던 곳이 전남 무안이었다. 그렇게 무안에서 규모를 키운 회사는 경북 김천으로 공장을 확장 이전 했다.

당시 우리 회사의 대표이사부터 핵심 멤버들이 모두 대우전자 출신인 걸 생각하면 대우전자 VCR사업부가 있던 구미 공장에서 가까운 김천으로 이전 하는 것이 주변 인프라를 활용하는 데 유리하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그렇게 김천으로 확장 이전을 하면서 대우전자에서 많은 사람들이 스카우트 되어 우리 회사로 자리를 옮겼다. 나를 수리사로 키우고 싶어 하셨던 생산팀장 백 차장님도 나의 멘토 신 과장님도 그 중 한명이었다. 그렇게 무안에서부터 함께 해오던 전라도 멤버들과 대우전자에서 스카우트 되어 온 경상도 멤버들이 자리 싸움을 시작하면서 '지역 파벌'이 생겨났다.

원래 품질경영팀장 자리에는 무안에서부터 우리 회사에서 일을 해온 전라도 출신 최 차장님이 계셨다. 그런데 최 차장님은 대우전자 수리사 출신인 권 조장님과 함께 영상사업본부장인 김 상무님이 대표 이사로 겸직하고 있는 외주 업체 '공장장'으로 발령이 났다. 내가 우리 회사에 입사했을 때 최 차장님은 이미 자리를 옮긴 후라 나는 차장님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

나중에 안 사실인데 최 차장님이 외주 업체로 자리를 옮기면서 '임시 팀장' 자리를 차석인 신 과장님께 넘기지 않고, 그 다음 차석인 같은 전라도 출신 박 대리님에게 넘겼다고 한다. 그렇게 최 차장님이 떠난 품질경영팀은 대리가 팀장이고 과장이 팀원으로 있는 이상한 모양새의 팀이 되어 버렸다. 게다가 나이도 신 과장님이 한살 더 많으셨다.

이런 히스토리를 알고나서 보니 내가 '팀장님'이라고 호칭을 잘못 사용해 신 과장님이 얼마나 불편하셨을지 짐작이 됐다. 내 얼굴이 화끈 거렸다. 그 뒤로 나는 별말 없이 은근슬쩍 '과장님'으로 호칭을 바꿔 부르고, 결재 서류를 과장님께 가져 가지 않았다. 과장님도 나도 서로가 민망해서 입 밖으로 꺼내지 못한 이야기다.

술자리 신 과장님이 백 차장님과 술자리를 가질 때면 14살이나 어린 나를 후배라며 챙겨 데리고 가셨다
▲ 술자리 신 과장님이 백 차장님과 술자리를 가질 때면 14살이나 어린 나를 후배라며 챙겨 데리고 가셨다
ⓒ pixabay

관련사진보기


그렇게 어중간한 입장에 있던 신 과장님은 결국 회사에서 새로 생긴 프로젝트 부서인 '경영혁신TFT(Task Force Team)'로 자리를 옮기셨다. 생산팀장이었던 백 차장님의 부름을 받았다.  나는 그 부서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인해 많은 신뢰성 시험을 하면서 역량을 키울 수 있었다. 신 과장님 역시 부서를 옮긴 뒤에도 나를 계속 키워주셨다.

가끔 월급 날, 신 과장님은 백 차장님과 술자리를 가지실 때면 10살 이상 어린 나를 불러 자리에 끼워 주셨다. 고향 후배, 학교 후배라며 많이 챙겨 주셨다. 나는 지역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나를 챙겨주는 사람들이 학교 선배님과 고향 선배님이다보니 자연스럽게 팔이 안으로 굽어지고 있다는 걸 느꼈다.

품질경영팀장이었던 박 대리님은 정말 큰 문제가 발생되지 않는 한 수입검사실엔 잘 오지 않으셨다. 그렇다고 사무실에만 계신 것도 아니었고 전라도 출신 멤버들이 주를 이루고 있던 출하검사실에서 하루를 보내셨다. 출하검사실에는 나와 동갑내기 친구가 하나 있었다. 그 친구와 가끔 술자리를 가질 때면 혼자 경상도 사람으로 출하검사실에서 일하는 게 힘들다고 했다.

어릴 적 TV에서 선거 개표방송을 볼 때나 나오던 '지역 감정'이라는게 막상 내가 취직한 회사에서 직접 경험하다보니 머릿속이 혼란스러웠다. 그래도 다행인 건 나는 '사내 정치'와는 거리가 먼 병역특례 기능직 사원이라, 전라도 선배든 경상도 선배든 웃으면서 다가가 물어보면 잘 대답해주셨다.

내 나이 스물하나. 그곳은 사회 생활 3년 차에 난생 처음으로 겪어 본 '정치판'이었다. 가끔 거꾸로 생각해 보기도 했다. 만약 우리 회사가 계속 전남 무안에 있었고, 상황이 뒤바뀌었다면 어땠을까? 아마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았을 거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 것을 챙기려 하고, 팔은 안으로 굽게 마련이니까.

그 모든 걸 이겨내고 살아 남는 방법은 단 하나, '실력'밖에는 없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생각하고 나는 또 열심히 부품 신뢰성 시험에 매진했다.

덧붙이는 글 | 자작곡 '응답하라! 30대여~' 듣는 곳
http://www.bainil.com/album/365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레드콘텐츠 대표 문화기획과 콘텐츠 제작을 주로 하고 있는 롯데자이언츠의 팬이자 히어로 영화 매니아, 자유로운 여행자입니다. <언제나 너일께> <보태준거 있어?> '힙합' 싱글앨범 발매 <오늘 창업했습니다> <나는 고졸사원이다> 저서 출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