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나이 서른넷 어느덧 벌써 30대 중반 나에겐 절대로 오지 않을 것 같았던 30대 중반 미친 듯이 일만 하며 살아온 10년이 넘는 시간 남은 것 고작 500만 원 가치의 중고차 한 대 사자마자 폭락 중인 주식계좌에 500 아니 휴짓조각 될지도 모르지 대박 or 쪽박

2년 전 남들따라 가입한 비과세 통장 하나 넘쳐나서 별 의미도 없다는 1순위 청약통장 복리 좋대서 주워듣고 복리적금통장 몇% 더 벌려고 다 넣어둬 CMA통장 손가락 빨고 한 달 냅둬도 고작 담배 한 갑 살까 말까 한 CMA통장 이자 외국에 이민 가서 살고 있는 고등학교 동창 친구놈 가끔 연락이 와 자기는 노가다 한대 노가다해도 한국 대기업 댕기는 나보다 낫대 이런 우라질레이션 평생 일해도 못 사 내 집 한 채" - 자작곡 <응답하라! 30대여~> 노랫말 중에서

코칭 처음 일을 배울 때 '제대로' 배우는 것이 사회생활을 계속함에 있어 아주 중요하다
▲ 코칭 처음 일을 배울 때 '제대로' 배우는 것이 사회생활을 계속함에 있어 아주 중요하다
ⓒ pixabay

관련사진보기


'첫 직장이 중요하다'라는 말이 있다. 그 말은 사회에 나와 처음 일을 배울 때 '제대로' 배워야 한다는 말이다. 처음부터 잘못된 개념을 잡고 있으면, 이후에는 자신의 생각이 틀렸다는 걸 받아들이기 힘들다. 그렇기 때문에 첫 단추를 잘 꿰어야 한다.

내가 병역 특례를 받으면서 처음으로 'QC(Quality Control·품질관리)'가 되어 제대로 된 일을 배우게 된 건 벌써 몇 차례 직장을 옮긴 뒤였다. 열 아홉 첫 직장으로 실습을 나갈 때부터 이렇게 배웠다면 더 좋았을 테지만, 아직 어린 스물 하나에 이런 경험들을 하면서 직접 몸으로 터득할 수 있었던 기회가 있어 참 다행이었다.

지금까지 다녀온 회사에서는 대부분 생산직이라 그냥 저냥 '시간만 때우는 식'으로 일을 했다. 퇴근 시간만 기다리며 '지겨운 근무시간을 어떻게 하면 덜 지겹게 보낼 수 있을까?'를 생각 했다. 일도 참 재미가 없었다. 그러다보니 나 자신의 역량 개발에도 큰 도움이 되지는 못했다.

부산에서
IVTS(Info Vision Terminal System) 회사를 다니던 몇 달 동안은 주도적인 일을 할 수 있어 나름 재미있게 살았다. 하지만 지금 나는 다시 전자 회사로 돌아왔고, 그 때의 경험은 지금 하는 일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어 그 경험을 크게 써먹을 일은 없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내가 처음으로 'QC'가 되고 나서야 '첫 직장'에 들어온 것처럼 제대로 일을 배우기 시작 했다. 그런 나에게 고무적인 사실은 '시스템'이 아주 잘 갖춰진 회사에 취직을 했다는 것이다. 우리 회사는 당시 중소기업을 넘어 대기업 반열에 오르기 직전이었다. 

요즘처럼 사내 전산망을 통한 '전자결재' 시스템이나 'ERP(Enterprise Resource Planning·전사적자원관리)' 시스템이 도입되지 않았던 시절이었기 때문에 모든 일을 오프라인으로 처리해야 했다. 그 덕에 회사가 돌아가는 시스템을 더 잘 배울 수 있었다.

서류 정리작업은 귀찮았지만, 시스템을 배우는 기회였다

서류정리 귀찮고 하기싫던 서류 정리작업은 단순한 '노가다'가 아닌 기업의 '시스템'을 배울수 있었던 소중한 기회였다
▲ 서류정리 귀찮고 하기싫던 서류 정리작업은 단순한 '노가다'가 아닌 기업의 '시스템'을 배울수 있었던 소중한 기회였다
ⓒ pixabay

관련사진보기


수입검사실 입구에는 간단한 서류함이 있었다. 잘 분류가 되어 정리된 문서 보관함과 다른 개념의 서류함이었는데, 거기엔 다른 부서나 외부업체로부터 우리쪽으로 수신된 문서가 도착하는 곳이었다. 외부에서 도착한 문서는 문서 상단에 '회람' 싸인을 할 수 있는 도장이 찍혀 결재라인을 역으로 타고 내려온다.

팀장님부터 그 문서를 읽고 내용을 숙지한 다음, 회람란에 싸인을 하고 밑으로 내린다. 그렇게 내려온 문서가 품질경영팀 사무실을 거져 수입검사실까지 내려오면 우리 검사원들도 그 문서를 읽고 회람란에 싸인을 한다. 우리 팀 모든 사람들이 회람란에 싸인을 한 것을 확인하면 문서 성격에 맞는 수신철에 파일링해 보관한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렇게 오프라인으로 일하던 시절이 불편하긴 했어도 일이 더 잘 됐던 것 같다. 최근까지 다니던 대기업과 비교를 해보면 모든 걸 전산으로 처리해 편하긴 하지만, 오프라인으로 읽고 싸인하던 시절보다 훨씬 집중력도 떨어진다. 버튼 한 번이면 많은 사람에게 공유할 수 있으니 불필요한 정보가 너무 많다. 이들을 선별해서 보는 것에 지쳐,아예 내 일이 아니면 신경을 꺼버리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오프라인으로 문서를 보내고 받을 때는 보내기 전에 진짜 이 정보가 공유되어야 할 곳은 어디인지 신중히 생각하게 됐고, 나에게 도착한 문서 하나도 직접 싸인을 해야 하다보니 꼼꼼하게 읽고 숙지를 할 수 있었다. 결재가 완료되면 받는 사람이 읽든 말든 하루에도 수십 통씩 이메일로 날아오던 영혼 없는 결재 문서와 다른 느낌이었다.

문서를 받고, 읽고, 정리하는 게 습관이 되다보니, 내가 보내는 문서도 더 신중하게 보내게 되었다. 수입검사실에서는 품질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이슈 보고서를 쓴다. 작성된 보고서는 품질경영팀 내부 결재를 받아 납품 업체와 사내 관련 부서에 배포하게 된다. 문서를 보내는 건 관리동에서 처리할 수 있었다.

결재된 문서를 가지고 관리동으로 가면 복사기와 팩스가 비치된 작은 방이 있었다. 팩스기가 설치되어 있는 벽면에는 각 부서의 이름이 써 있는 문서 배포함이 있었는데, 결재된 문서를 복사해서 배포해야 할 부서의 배포함에 꽂아두면 해당 부서에서 그 문서를 가져가 회람을 돌린다.

납품 업체에는 결재된 문서의 사본을 팩스로 발송하고, 각 부서에 배포할 만큼의 문서를 복사하여 배포함에 꽂아두면 문서 발송 작업은 완료된다. 그리고 원본은 가져와 문서 발송철에 종류별로 구분하여 보관한다. 그렇게 보내는 부서와 받는 부서에서 모두 확인을 하고 문서를 각자 보관하다보니 업무가 누락되는 일이 거의 없었다.

보관되어 있는 수많은 문서를 다시 꺼내 볼 일이 있을 경우를 대비해 처음 문서를 보관 할 때부터 넘버링과 색인을 잘 만들어 놓는다. 파일철에 보관된 문서는 각 문서마다 '견출지'를 이용해 번호를 매기고 파일철 맨 앞장에는 각 번호에 어떤 문서들이 보관되어 있는지를 기록해 관리한다.

그렇게 정리를 해 둔 문서는 나중에 다시 꺼내 볼 때에도 여러 장을 넘겨가며 찾을 필요가 없었다. 색인에서 해당 문서의 번호를 찾아 견출지 번호가 붙어 있는 페이지를 바로 펴면 볼 수 있다. 우리는 김 대리님의 주도 하에 이렇게 문서를 선별 정리하는 데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했다.

특히나 ISO9001 인증 심사 기간이 되면 보관된 문서들을 새로 파일링 하는 작업을 밤 늦도록 하곤 했다. 게다가 휴일에도 출근을 해서 문서 정리 작업을 하는 날이 많았다. 그 당시엔 대체 여기에 왜 이렇게 많은 시간과 공을 들여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 일은 단순히 서류를 정리하는 게 아니라 기업이 돌아가는 '시스템'을 배우는 것이었다.

이후 여러 중소기업에서 일을 해봤지만, 이렇게 잘 짜여진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중소기업은 잘 없었다. 대부분이 주먹구구식으로 일을 하다보니 담당자가 바뀌거나 일하던 사람이 빠지면 회사 전체가 돌아가는 데 타격이 있기도 했다. 그만큼 기업을 운영하는데 있어 시스템은 중요한 것이고, 첫 경험에서 그런 시스템을 제대로 배울 수 있었던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경험이었는지를 깨닫게 되었다.

덧붙이는 글 | 자작곡 '응답하라! 30대여~' 듣는 곳
http://www.bainil.com/album/365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레드콘텐츠 대표 문화기획과 콘텐츠 제작을 주로 하고 있는 롯데자이언츠의 팬이자 히어로 영화 매니아, 자유로운 여행자입니다. <언제나 너일께> <보태준거 있어?> '힙합' 싱글앨범 발매 <오늘 창업했습니다> <나는 고졸사원이다> 저서 출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