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근 생리를 하는데 생리대 살 돈이 없어 수건을 깔고 가만히 누워 있느냐 학교에 오지 못했다는 한 여학생의 이야기와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워가며 과중한 업무를 하다 지하철에 치여 죽은 어느 청년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면서 아직 이 사회는 우리의 따스한 손길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느껴본다.

목요일. 점심을 먹고 난 뒤, 휴지를 사기 위해 발걸음을 학교 매점으로 돌렸다. 그런데 매점은 물건을 사려는 많은 학생으로 문전성시(門前成市)를 이루고 있었다. 그래서일까? 필요한 물건을 사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 갑자기 무더워진 날씨에 학생들은 삼삼오오(三三五五) 짝을 지어 빙과류와 시원한 음료를 사는데 많은 돈을 아끼지 않았다.

이런 모습을 지켜보면서 문득 용돈과 관련하여 아이들의 솔직한 답변을 듣고 싶었다. 그래서 강릉문성고 한 학급을 대상으로 용돈과 관련된 몇 가지 질문을 하였다. 질문에 앞서 아이들에게 부담을 갖지 말고 솔직하게 대답해 줄 것을 주문하였다.

용돈액수 평균 5만원 이상, 사용은 대부분 '군것질'

먼저 한 달 용돈을 얼마나 받는지를 물었다. 아이들 대부분이 한 달 용돈으로 평균 5만 원 이상을 받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물론 5만 원 미만 받는 아이들도 몇 명 있었지만 말이다. 그러나 아이 중 일부는 십만 원 이상을 받는다고 하여 다른 아이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그리고 용돈을 주는 대상은 대부분이 부모님이었다.

아이들이 받은 용돈을 어디에 사용하는지가 궁금했다. 많은 아이들은 군것질하는데 대부분의 용돈을 사용한다고 하였다. 그리고 남학생과 여학생 간 용돈 사용 내역이 다소 차이가 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여학생은 자신의 외모와 관련된 물건을 사는데 용돈 대부분을 사용하는가 반면 남학생은 여가 활동을 하는데 용돈 대부분을 소비하였다.

용돈 받는 시기로 필요할 때마다 용돈을 받는 아이들이 대다수였다. 그러나 이런 아이들의 경우, 자신이 한 달에 용돈을 정확하게 얼마나 쓰는지 제대로 모르고 있었다.

그리고 한 달에 한 번 용돈을 정기적으로 받는 아이들은 그나마 계획을 잘 세워 용돈을 쓰는 것 같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소수의 학생들이 일주일에 한 번 교통비가 포함되지 않은 용돈을 받는다고 하였다.

사실 제일 궁금한 것이 아이들의 한 달 저축액이었다. 저축을 얼마 하느냐는 질문에 몇 명의 아이들이 용돈 그 자체가 부족한데 저축할 돈이 어디 있느냐며 거부감을 나타내기도 하였다. 그리고 저축은 부모님이 알아서 해주는 것으로 생각하는 아이들이 대부분이었다.

몇 명 아이들은 자신의 용돈 일부를 아껴 저축하고 있다고 하였다. 저축하는 이유로 자신이 원하는 물건을 사기 위해서가 제일 많았다. 그리고 특별한 날(부모님 생일, 친구 생일 등)을 위해 용돈 절반을 저축하는 아이들이 있었으며 방학을 이용하여 친구들과 여행을 가기 위해 저축하는 아이들도 있었다.

그 와중에 한 여학생의 이야기는 진한 감동을 주었다. 그 아이는 자신의 용돈 20%를 매월 자선단체에 기부해 왔다며 여타 아이들도 동참해 줄 것을 주문하였다. 반면, 한 남학생은 한 달도 채 되기도 전에 용돈을 다 써 친구들에게 돈을 빌린 적이 많다며 후회하였다.   

마지막으로 현재 받는 용돈 액수에 만족하고 있느냐에 질문에 아이들 대부분은 자신의 한 달 용돈이 적다며 부모님께 용돈 인상을 요구한 적이 있다고 하였다. 그리고 부모님으로부터 '근검절약(勤儉節約)'하라는 말을 자주 듣기는 하지만 잘 지켜지지 않는다며 여러 변명을 늘어놓았다.

질문에 참여한 대다수 아이들이 부족함 없이 자란 것 같았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의 삶이  그만큼 풍족해졌다는 것으로 해석되었다. 한편 그와 같은 삶을 영위하다 보면 우리 아이들이 자신보다 못한 이웃을 잊고 살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문득 '개같이 벌어서 정승같이 산다'라는 말이 생각났다. 용돈을 물 쓰듯 쓰는 아이들에게 돈이란 어떻게 버느냐보다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진다는 사실을 일깨워 줘야 할 것 같았다.

따라서 부모의 입장에서 용돈의 액수를 떠나 아이들에게 용돈을 주고난 뒤, 그 용돈의 사용 내역을 최소 한번쯤은 물어볼 필요는 있지 않을까 싶었다. 그리고 아이들의 과소비를 막기 위해서라도 그 내역을 용돈 기입장에 기록하도록 하고 꼭 필요한 곳에 용돈을 쓸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