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자동네로 알려진 서울 강남구의 재정자립도가 지난 6년간 17.8%p가 하락해 1위 자리를 중구에 넘겨줬다.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강남을)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6년간 서울시 및 자치구의 재정자립도는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이며, 평균 11.4%p 떨어졌다. 특히 강남구의 경우, 2011년 82.8%에서 2016년 65%로 17.8%p나 하락했다.

이로 인해 서울시 자치구 재정자립도 1위 자리도 중구에게 내어줬다. 중구는 올해 재정자립도가 강남구보다 0.2%p 높은 65.2%를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 높은 하락폭을 보인 자치구로는 17.5%p 낮아진 종로구, 16.7%p 낮아진 용산구, 그리고 15.8%p 낮아진 서초구가 뒤따랐다.

반면 은평구는 강남구의 약 3분의 1수준인 6%p 감소하며 가장 낮은 폭의 하락을 보였다.

한편 박원순 시장의 취임 이후, 서울시 재정자립도는 지난 2011년 88.8%에서 2016년 83%로 6년간 5.8%p 소폭 하락했지만 80%대의 재정자립도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재정자립도 하락에 대해 강남구 관계자는 "자치구간 재정균형을 위해 도입된 공동재산세로 인해 강남구의 재정은 계속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며 "공동재산세 도입은 결국 재정이 빈약한 자치구에는 그다지 도움도 주지 못하면서 재정 자립도가 높은 구의 자립도를 약화시켜는 결과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