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워싱턴=연합뉴스) 이율 기자 = 미국 출장 중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한국GM 노사가 고통분담을 하는 게 전제"라고 압박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방미 마지막 일정으로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에서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GM(제너럴모터스)이 연장한 노사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시한인 23일 오후 5시(한국시간)께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시나리오는 여러 가지"라며 "만약 타결된다면 정부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가 신속히 지원협상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지 않은 시나리오면 그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귀국 즉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관계부처 차관회의로 직행해 한국GM 관련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전제는 구조조정 원칙에 맞게 회사와 노동조합의 고통분담과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계획에 합의를 봐야 한다는 것"이라며 "원칙대로 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신속한 협상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가 빠른시간 내에 매듭지으려고 한다"면서 "그것은 전제조건이 충족됐을 때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구조조정 3대 원칙은 ▲ 한국GM 정상화를 위한 대주주의 책임 있는 역할 ▲ 구조조정 원칙에 따라 주주와 채권자, 노동조합을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 ▲ 당장 어려움을 넘기는 응급처치가 아닌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이다.

앞서 구조조정 중인 한국GM 노사의 임단협 교섭은 지난 20일 끝내 결렬됐다.

이날은 GM 본사가 정한 노사 합의 '데드라인'이었다. GM 노사는 합의 데드라인을 23일 오후 5시까지 사흘 연장하고 교섭을 계속하지만, 교섭은 연장 첫날인 21일 또다시 결렬됐다.

김 부총리는 산업은행이 메리 바라 GM 회장과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는 "필요하면 본사와 직접 만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GM 측이 요구하는 외국인투자지역 지정과 관련해서는 "폭넓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