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태극기는 우리나라 국기입니다. 태극기를 정확하게 그려오는 어린이에게 짜장면을 공짜로 대접하고 싶어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대구 중구 봉산문화회관 인근 중화요리 식당 앞을 지나다가 현수막을 보고 호기심이 일어 들어섰습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사장님, 저도 태극기 그리면 짜장면 공짜로 주십니까? 저는 나이가 많아서 안 되겠지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농으로 건넨 인사말에 인상 좋게 웃어 보이던 남기석(62세)씨는 10여 년 넘게 이곳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계십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태극기 그려오면 (어린이들에게) 짜장면 무료로 주는 이벤트는 언제부터 시작하신 거예요?
"1년 정도 된 거 같아요. 처음엔 많이들 찾아왔는데 요즘은 좀 뜸하네. 여기 근처에 초등학교가 두 곳이나 있고 해서 고민하다가. 요즘은 학교에서 태극기 그리는 거, 그런 거 안 가르치거든요. 애국가도 4절까지 몰라요."

- 요즘은 뜸하다 하셨는데 그래도 기둥에 저렇게 많은 태극기를 보니 많이들 와서 공짜 짜장면 좀 먹었겠는데요.
"우리나라 국기니까 한 번 그려보는 거지. (태극기) 조금 틀리게 그려도 한 번 그려보는 정성이 있으니까 통과시켜 주고 그랬거든요. 한 6년 전인가? 그때는 애국가 4절까지 부르는 어린이에게 짜장면을 주는 이벤트를 한 적도 있어요."

- 4절을 다 부르고 짜장면 먹으려면 고생 좀 했겠는데요.
"아니, 2절 불러 볼래? 3절 불러 볼래? 이렇게 (무작위로) 물어보는 거지. 그때는 문 밖으로 막 줄도 서서 기다리면서 가사 외우고 (애국가) 노래 부르고 그랬거든요. 지금까지 한 100명 이상 짜장면 먹었죠. 그중에는 벌써 대학교 들어가서 (가게에) 찾아와서는 그때 그 시절 얘기도 하고. 그러면 보람도 느끼고 그럽니다."

- 뿌듯하셨겠어요. 그나저나 태극기 이벤트는 언제까지 하시려고요. 다른 이벤트는 생각하신 거 뭐 없으세요?
"글쎄요 언제까지 (태극기 이벤트) 할지. 애국가 (이벤트)를 다시 해봐야 하나. 국민교육헌장 같은 거 외우기를 해야 하나? 허허. 그걸 누가 외우겠어요. 우리 때야 다 외웠지. 요즘 시대에도 안 맞고. 역사적으로, 우리나라 위인 20명 말하기 같은 걸 할까 싶기도 하고."

- 그것도 재밌겠네요. 참, 애국가랑 태극기에 대한 애착이 남다르시네요.
"애국이 뭐 특별한 거겠어요? 애국가 부를 줄 알고, 태극기 그릴 줄 알고, 우리나라 국화 무궁화 알고. 그런 것부터가 나라사랑의 작은 시작이라 생각합니다."

짜장면 한 그릇에 '나라사랑'의 마음을 담아 본인만의 방법으로 '애국'을 실천하고 있는 모습이 참 인상 깊었습니다. 덕분에 오랜만에 머릿속으로 태극기를 한 번 그려봤습니다.

먼저 새하얀 면 하나를 상상해봅니다. 흰 바탕은 '밝음, 순수, 평화를 사랑하는 민족성'을 의미합니다. 그 한가운데 '음양의 조화'와 '대자연의 진리'를 뜻하는 태극 모양을 그려 넣습니다. 위아래를 빨강과 파랑으로 색칠하고 나니, '하늘·땅·물·불'를 상징하는 '건곤감리(乾坤坎離)'가 남습니다. '어, 그러니까... 검정 막대 다섯 개가 여기던가? 저기던가?' 네 개의 괘를 이리저리 어디에 그려야 맞는지, 머리 꽤나 긁적이게 됩니다.

독립운동, 4·19 혁명, 민주항쟁 등 부당한 권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했던 태극기. 군부독재 시절 강요된 국가주의와 애국심으로 변질됐던 의미가 이제는 과격한 보수 집회의 이미지가 덧씌워지기도 했습니다.

태극기를 잘 그리고, 애국가를 잘 부르는 것만이 애국의 전부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지만, 괜한 거부감에 너무 멀리하고 산 거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나라를 사랑한다는 게 무엇일까?' 짜장면 한 그릇을 맛있게 비우면서 '애국'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을 해볼 수 있었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10만인클럽아이콘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