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7월 개소한 마을건강방을 이용하는 주민들 지난 7월 개소한 마을건강방을 이용하는 주민들
▲ 지난 7월 개소한 마을건강방을 이용하는 주민들 지난 7월 개소한 마을건강방을 이용하는 주민들
ⓒ 청년자립지원센터 브리지 사회적협동조합

관련사진보기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지난 7월 개소한 '가재울 마을건강방(이하 마을건강방)'이 3개월 만에 회원 100명을 돌파하면서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마을건강방은 서울 도시의 고령자 등 건강취약계층의 건강문제를 지역공동체와 시민이 함께 해결해가는 리빙랩사업으로, 행정안전부의 '2018년 국민참여 사회문제해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7월부터 진행되고 있다.

마을건강방에서는 스마트 건강관리 전문기업인 '㈜헬스브릿지'의 솔루션을 활용해 지역의 건강취약계층에 맞춤형 기구운동, 식단·생활관리 등을 전문가들이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마을건강방은 현재 회원 100명 외에도 90여명의 주민들이 회원가입을 위해 대기 중일 정도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마을건강방을 이용하는 주민 유해향(73세)씨는 "거의 매일 나와서 남편과 운동을 하다 보니 안가면 허전한 느낌마저 든다"며 "건강관리 하러 와서 동네 사람도 사귀고 정보도 얻는 건 물론 건강수당까지 주니 일석삼조다"라고 말했다.

마을건강방이 이처럼 주민들의 호응을 얻는 데는 기존에 보건소, 복지관 등이 진행하는 진단, 강좌 중심의 지역건강프로그램에서 탈피해 맞춤형 기구운동, 식단, 생활관리 등을 종합적으로 제공하기 때문이다.

현재 마을건강방 내 있는 운동기구는 회원등록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근력운동기구에서 총 20분 운동(기구당 3분)을 하면 회원 가입 시 스마트폰에 깔아준 '위헬스' 애플리케이션에 자동으로 운동량이 입력된다. 여기에는 평소 걷는 걸음 수, 음주·흡연 량 등도 함께 체크된다. 매일 먹는 식단도 사진으로 찍어 올리기만 하면 운동처방사, 영양사 등 전문가들이 종합 분석해 개인별 건강 코칭을 제공한다.
 
개소식 사진  지난 7월 20일 서대문구 남가좌동에서 개최된 ‘가재울 마을건강방’ 개소식 행사에서 서대문구 주민을 비롯해 김용찬 행정안전부 사회혁신추진단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등 지역공동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지역공동체를 기반으로 한 헬스케어서비스사업의 시작을 축하했다.
▲ 개소식 사진  지난 7월 20일 서대문구 남가좌동에서 개최된 ‘가재울 마을건강방’ 개소식 행사에서 서대문구 주민을 비롯해 김용찬 행정안전부 사회혁신추진단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등 지역공동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지역공동체를 기반으로 한 헬스케어서비스사업의 시작을 축하했다.
ⓒ 청년자립지원센터 브리지 사회적협동조합

관련사진보기

 건강관리에 지역공동체를 적극 활용한다는 점도 혁신적이다.

'건강'을 주제로 주민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여기에 찾아온 주민들이 자연스럽게 공동체를 형성해 서로의 건강관리나 실천을 돕는다. 이 외에도 주민 걷기행사, 스마트폰 교육 등도 동시에 진행해 건강을 주제로 지역공동체 강화에 나선다. 송하진 남가좌동 마을공동체 하.나.의 연구원은 "흩어져 있던 주민들이 건강을 주제로 새로운 관계를 맺고 서로 돕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이곳이 동네 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을건강방에서 격주로 지급하는 건강실천수당도 이용자들의 건강관리를 돕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건강실천수당은 건강방 이용률, 식단관리, 건강 미션 수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건강관리를 잘하는 주민에게 정기적으로 지역화폐를 지급하는 제도다.

이번 프로젝트 기간 이용자들은 평균 2만원(격주 기준) 가량의 건강실천수당을 받고 있다. 지역화폐는 인근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약국, 식당 등 6개 가게에서 사용되고 있다. 건강약국을 운영 중인 이용숙 약사는 "마을건강방에서 받은 지역화폐를 들고 찾아오는 손님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주민들 건강관리도 돕고, 지역 상가도 살리는 일거양득의 사업이다"고 말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공동체 기반 지역주민 주도형 헬스케어 사업 실험이 서대문구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 모델이 확산되어 건강한 마을살이의 기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국민이 아이디어 제공에서부터 문제해결의 주체가 되어 참여하는 행정안전부 '2018년 국민참여 사회문제해결 프로젝트-지역의 공동체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삶의 질 향상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시민참여형 혁신모델을 발굴하고, 향후 이를 전국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머니투데이, 아시아경제 등에도 보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저는 앞으로 언론쪽일을 하고싶습니다. 기자를읽는것뿐만아니라 쓰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여 기자회원에 재가입하게 되었습니다. 특별히 잘쓰는 것은 없지만 제가 관심가지고 있는 여성, 문화쪽기사를 쓰고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