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북고위급회담, 발언하는 리선권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 남북고위급회담, 발언하는 리선권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사진은 지난 10월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는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의 '냉면 발언' 논란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서 받았던 환대를 훼손할 정도는 아니다"라는 반응을 내놨다.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5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말이라는 것은 앞뒤의 맥락을 잘라버리면 그 의미가 전혀 다르게 해석되기도 한다"라며 "칭찬이 비난이 되기도 하고 비난이 칭찬으로 바뀔 수도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리선권 위원장의 ('냉면') 발언은 그 내용의 사실관계가 현재로서는 규명되지 않은 상태다"라며 "설사 그게 우리 남쪽의 예법이나 문화와 조금 다르다고 할지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평양에 갔을 때 받았던 그 엄청난 환대를 훼손하는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일부 야당에서 리선권 위원장의 냉면 발언 논란을 계기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경질 등을 요구하고 나선 데 청와대가 '문제없다'는 대야당 메시지를 내놓은 것이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0월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지난달(9월) 19일 평양공동선언 발표 직후 평양 옥류관 오찬 행사 당시 리선권 위원장이 난데없이 대기업 총수들이 모여 냉면을 먹는 자리에 와서 정색하고 '아니,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라고 했다"라고 주장해 리 위원장의 냉면 발언은 정치권 안팎에서 큰 논란이 됐다.

당시 정 의원은 "리 위원장이 (남측 재벌) 총수들에게 핀잔을 준 것이다"라고 지적했고, 정부 당국자는 "리선권이 위원장이 비유에 능하고 평소 농담을 즐기는 사람이다, 워딩(발언)이 무례해 보여도 정황상 (총수들에게) 기분 나쁘게 얘기하지는 않았을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으로 열리는 이날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자유한국당은 경제정책 노선 변경과 임종석 비서실장 경질, '냉면' 발언 관련 사과 및 조명균 통일부 장관 해임, 고용세습 국정조사, 판문점 선언 민의 반영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