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경남연대' 등 단체들은 11월 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꼴찌 수준의 경남급식 식품비. 500원 인상으로는 친환경과 지엠오 아닌 학교급식 턱없이 부족하다"고 했다.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경남연대" 등 단체들은 11월 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꼴찌 수준의 경남급식 식품비. 500원 인상으로는 친환경과 지엠오 아닌 학교급식 턱없이 부족하다"고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상남도(김경수 지사)와 경남도교육청(박종훈 교육감)이 최근 교육행정협의회를 열어 내년에 모든 초·중·고교에 무상급식을 하기로 했지만, '친환경과 유전자조작식물이 아닌(non-GMO) 급식'을 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번 무상급식 전면 확대로 내년에 중·고교의 경우 학생 한 명당 한 끼 급식비용이 평균 500원(2500→3000원) 인상된다. 학교급식 관련 예산은 경남도교육청 30%, 경남도청 30%, 시·군청 40%씩 부담하게 된다.

그동안 학부모와 농민 등 단체들은 '친환경 급식'을 요구하며 한 끼당 1000원 인상을 요구해 왔지만, 이번 교육행정정책협의에서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현재 상당수 학교에서는 '친환경 급식'이 되지 않고 있다. 학부모와 농민단체들은 된장뿐만 아니라 간장, 고춧가루 등 모든 양념류에 대해 지엠오(GMO) 식품이 아닌 '친환경 식자재'를 사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학교에서 두끼 해결... 급식은 아이들 미래 문제"

안전한학교급식을위한경남연대는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꼴찌 수준의 경남급식 식품비, 500원 인상으로는 친환경과 지엠오 아닌 학교급식 턱없이 부족하다"고 했다.

박종권 전 마창진환경연합 의장은 "요즘 학교는 지엠오로 학교급식한다. 도지사와 교육감은 급식에서 지엠오 양념류를 퇴치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런데 담당 공무원은 된장 하나만 하겠다고 한다"며 "식용유와 간장, 고추장을 친환경 식자재로 넣으라고 했는데 안됐다. 그렇게 하려면 불과 한 끼당 30원이면 된다. 예산 때문에 안 하겠다고 하는 것은 도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했다.

박명희 경남한살림 이사장은 "아이 셋을 키웠다. 밥 한 그릇의 가치가 중요하다. 거기에는 생명이 담겨 있다. 그런데 요즘 먹을거리가 너무 오염이 많이 됐다"며 "요즘 아이들은 아침밥을 잘 안 먹는다. 고등학생의 경우 학교에서 밥을 두 끼 먹는다. 지금 급식의 질을 높이지 않으면 아이들의 미래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은선 창원아이쿱생협 이사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도지사와 교육감이 지엠오 없는 급식 확대를 공약했다. 그래서 우리는 아이들의 건강과 미래를 지키려는 정책을 지지하고 응원했다. 그런데 이번 교육행정협의회의 합의를 보면, 지엠오 없는 학교급식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며 "최소 한 끼당 700원 인상만이라도 해서 아이들이 매일 먹는 장류에만큼은 지엠오 없는 급식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진헌극 안전한학교급식을위한경남연대 공동대표는 "세계적으로 지엠오로 인한 사건사고가 많고, 지엠오의 위험성을 알린 양심있는 학자들도 많다. 미래의 주역이 될 아이들한테 지엠오 없는 안전한 학교급식을 하는 것은 우리 사회 모두가 책임지고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경남은 전국 다른 지역보다 먼저 무상급식을 시작했지만, 급식의 질은 좋아지지 않았다"며 "그것은 홍준표 전 지사 때 무상급식이 중단되었고, 당시 무상급식 회복이 급선무였다.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경남은 식품비가 전국 꼴찌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경남연대 등 단체들은 회견문을 통해 "단가 한 끼당 500원 인상은 매우 아쉽기만 하다. 김경수 지사와 박종훈 교육감은 지방선거와 취임 이후 도민에게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겠다'고 주장하였기에 이번 인상은 더더욱 아쉽고 안타깝다"고 했다.

경남의 급식 식품비 단가는 2010년 이후 인상된 적이 없다. 이들은 "경남은 서울과는 단가에서 약 1000원 이상, 부산과는 약 600~700원 정도 낮다"며 "이러한 단가로는 현실적으로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경남연대 등 단체들은 "경남도와 교육청은 식품비 단가를 최소 700원 이상 인상하라", "학교에서 매일같이 사용하는 식용유와 간장, 된장 등 식품군을 중심으로 지엠오 아닌 식품으로 바꾸어 나가는 등의 기준과 지침을 확립하라"고 했다.

또 이들은 "내년에 '경남친환경공공급식지원센터'를 설립해 운영하라", "도지사와 교육감은 여러 논의를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단체와 공식 면담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경남연대' 등 단체들은 11월 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꼴찌 수준의 경남급식 식품비. 500원 인상으로는 친환경과 지엠오 아닌 학교급식 턱없이 부족하다"고 했다.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경남연대" 등 단체들은 11월 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꼴찌 수준의 경남급식 식품비. 500원 인상으로는 친환경과 지엠오 아닌 학교급식 턱없이 부족하다"고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