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박주민 "기무사 '세월호 수장' 보고, 박근혜 당시 청와대까지 수사해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군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참사 당시 국면 전환을 위해 세월호 수장 방안을 청와대에 보고했던 것과 관련해 “기무사를 비롯해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까지 수사가 확대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오마이포토] 박주민 "기무사 "세월호 수장" 보고, 박근혜 당시 청와대까지 수사해야"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최고위원, 서울 은평갑)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당시 국면 전환을 위해 세월호 수장 방안을 청와대에 보고했던 것과 관련해 "정말 충격적인 내용이다"라며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는 무엇을 위해 존재 했는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당시 기무사는 유병언 검거 시 대간첩 보안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서 불법 감청까지 자행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라며 "우리 사회에서 세월호 참사와 같은 비극이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사고원인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수사가 기무사로 끝날 것이 아니라 국정원과 박근혜 당시 청와대 전반에 대해서까지 확대되어야 한다"라며 " 이를 위해서 최근 가족분들이 주장하고 있는 세월호 참사 전담 특별수사단 설치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공조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