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성태 의원 규탄하는 지만원 5.18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지만원씨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방화동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지역구사무실앞에서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구국동지회, 특전사5.18명예회복위 등 주최로 열린 ‘5.18진실규명위 지만원 배제 규탄시위’에서 김성태 의원을 비난하고 있다.
▲ 김성태 의원 규탄하는 지만원 5.18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지만원씨가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방화동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지역구사무실앞에서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구국동지회, 특전사5.18명예회복위 등 주최로 열린 ‘5.18진실규명위 지만원 배제 규탄시위’에서 김성태 의원을 비난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만원 5.18 진상규명위원 추천' 논란을 공모 절차 시행으로 진화하려는 모양새다. 지씨 추천에 대한 분노 여론부터 김 원내대표를 겨냥한 지씨 본인의 반발까지, 한국당을 둘러싼 비토 분위기를 차단하고 나선 것이다.

"객관적 시각" 강조

지만원씨 논란을 의식한 듯 추천위원의 자격을 강조하기도 했다. 지씨는 지난 7일 김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김 원내대표가 자신의 추천을 방해했다며 극우 단체들과 항의 집회를 열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8일 오후 낸 보도자료에서 "극단적인 주장으로 진실 규명을 저해하거나 국민적 상식에서 벗어난 주장으로 합리성이 결여된 인사, 공공연한 정치적 목적과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보이는 인사들은 모두 걸러지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김성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김성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5.18 북한군 개입설' 등을 주장하며 일방적 논리를 펼쳐 온 지씨의 경우를 빗댄 조건이라는 분석이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왜곡되거나 은폐된 진실을 규명함으로써 국민 통합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는 법 취지에 부합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건에 대한 치우치지 않은 객관적인 시각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추천 위원의 거름망이 될 '당 인사 추천위원회'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군과 법조계, 학계를 망라해 객관적인 입장에서 사실에 대한 실체적 판단을 이끌어낼 균형 잡힌 시각을 갖춘 인사를 선별할 것"이라면서 "빠르면 내주 중 공모절차를 개시하고 당 인사추천위원회 구성에 착수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한국당의 위원 추천 논란이 반복되는 상황 속에서 5.18 진상규명위원회의 시작은 더욱 더뎌질 전망이다. 지난 9월 14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공포된 이래, 한국당이 위원 추천을 지금까지 미루면서 가동조차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원내대표는 "비록 시간이 걸리더라도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결코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조사위 추천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오늘은 5.18 특별법 시행일, 그러나 "사무실도 조사관도 없다"
"5.18 진상조사위 지만원 추천? 경악...한국당 권한 넘겨라"
지만원, 김성태 향해 "못 배운 깡패 출신, 무릎 꿇어야"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