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사TV 생중계…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 펜스 부통령은 축하 트윗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믿기 힘든 이정표(incredible milestone)!", "놀라운 날"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26일(현지시간)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에 무사히 착륙하자 나사를 비롯한 미 전역은 환호에 휩싸였다.

나사 TV는 이날 인사이트호의 착륙 진행 과정을 생중계했으며 착륙 성공 이후에는 이번 임무를 수행한 나사 제트추진연구소(JPL) 연구원들의 인터뷰를 내보내면서 흥분된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했다.

미 MSNBC와 CNBC, CNN, ABC, 폭스뉴스 등 주요 방송 및 워싱턴포스트와 뉴욕타임스 등 신문들도 속보를 쏟아내면서 낭보를 알렸다.

미 언론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의 타임스스퀘어에 있는 나스닥 빌딩의 7층짜리 대형 스크린에서는 인사이트호의 착륙 장면이 중계돼 많은 인파가 역사적인 순간을 지켜봤다.

나사는 또 서반구 최초의 천문대 겸 천문학 박물관인 시카고의 애들러 천문대를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중앙도서관, 뉴욕의 미국자연사박물관 등 각지에도 중계 시설을 마련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인사이트호의 착륙 소식이 전해지자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에 있는 나사 연구소의 비행 조종사들은 자리에서 뛰쳐나와 비명을 지르며 박수를 치며 자축했다.

나사 관계자들은 눈물과 박수와 웃음소리가 뒤엉킨 현장에서 껴안고 악수하고 하이파이브를 주고받았으며 일부는 주먹을 허공에 휘두르거나 눈물을 훔치면서 복도에서 춤을 추기도 했다.

JPL 수석 엔지니어인 롭 매닝은 "흠잡을 데 없다"면서 "이것은 우리가 마음속에서 정말 희망하고 상상했던 것이다. 정말 환상적"이라고 감격을 전했다.

미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착륙 소식이 전해진 직후 트위터에 이번 성공을 축하하는 글을 올렸다.

펜스 부통령은 "오늘 인사이트호의 화성 착륙을 가능하게 한 모든 분께 축하드린다!. 이것은 미국이 화성에 착륙한 8번째이자 화성의 깊은 내부를 조사하는 첫 번째 임무(mission)"라며 "믿기 힘든 이정표!"라고 말했다.

나사 TV에 나온 JPL의 한 연구원은 "오늘은 놀라운 날"이라며 "지켜보는 것이 매우 힘들었다"고 들뜬 소감을 전했다. 나사 TV는 JPL 소속 시험발사대 연구원 등 다양한 내부 관계자들을 연결해 소회를 듣기도 했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