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통일부는 동해상에서 구조한 북한 주민 3명과 시신 1구를 22일 오전 11시께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송환했다고 이날 밝혔다.

통일부 대변인실은 "지난 20일 동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1척을 발견해 선원 3명을 구조하고 사체 1구를 수습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에 앞서 21일 대한적십자사(한적) 회장 명의로 북측에 북한 주민과 시신 인도 통지문을 보냈고, 북측이 이를 받아들였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0일 동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북한 어선은 인근 선박에 구조신호를 보냈고, 이를 접수한 우리 군은 해군 구축함(광개토대왕함·3천200t)을 파견해 구조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