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아침에 일어나 창밖을 보니 눈이 내린다.

어제 서울시에서 안전안내문자가 왔다. 눈과 빙판길 조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라고 한다. 

19일 아침 사진을 좋아하는 선배와 함께 월드컵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 집을 나설 때 눈이 펑펑 내린다. 6호선 전철을 타고 월드컵경기장역에서 내려 호수쪽으로 걸어간다.
 
 눈내리는 아파트 풍경
 눈내리는 아파트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 풍경
 월드컵공원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하늘공원 아래 메타세쿼이아 숲
 하늘공원 아래 메타세쿼이아 숲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눈이 내리는 메타세쿼이아 숲
 눈이 내리는 메타세쿼이아 숲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눈 내리는 메타세쿼이아 숲에서 커피 한 잔하다.
 눈 내리는 메타세쿼이아 숲에서 커피 한 잔하다.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호수를 지나 하늘공원 아래 메타세쿼이아 숲으로 간다.  하얀눈이 내린 메타세쿼이아 숲이 아름답다.

숲을 걷다가 눈 내린 탁자에서 따뜻한 커피를 한 잔 마신다.  노부부가 숲길을 걸어간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걷는다.

눈은 계속 내린다. 월드컵공원으로 걸어간다. 호수에서 흘러가는 개울물이 눈에 덮혀 마치 고향의 풍경같다. 같이 사진을 찍던 선배가 "정지용 시인의 향수가 떠오르는 풍경이다"라고 말한다.
 
 눈 내리는 월드컵공원
 눈 내리는 월드컵공원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고향을 생각나게 하는 풍경
 고향을 생각나게 하는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옷 입은 겨울나무들
 옷 입은 겨울나무들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 풍경
 월드컵공원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 풍경
 월드컵공원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의 나무들은 겨울 옷을 입었다.  이번 눈은 낮기온이 올라가면 바로 녹을 것이라고 한다.

오후 눈이 그치고 나면 보름달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올 겨울 다시 눈을 볼 수 있을까?  앞으로 더 추위가 없이 봄이 왔으면 좋겠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어느새 눈이 그쳤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