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제 현안 보고 받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주요 경제 현안을 보고받고 있다
▲ 경제 현안 보고 받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주요 경제 현안을 보고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경제활력 제고와 고용상황 개선에 매진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90분 동안 홍남기 부총리로부터 주요 경제현안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최근 나타나고 있는 경제주체의 심리 개선이 지속되고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경제팀이 경제활력 제고와 고용상황 개선에 매진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의 주요 경제현안 보고에서는 최근 경제동향과 대응, 2020년 예산안 편성지침,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편 방안, 규제 입증 책임 전환 시범추진 결과 등과 함께 최근 고용 상황과 민간부문 일자리 여건에 관한 논의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2월 중 고용 증가세가 확대되었으나 민간부문 일자리 확충이 부진한 만큼 혁신성장 노력을 차질없이 추진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규제개혁에 대한 발상의 전환을 강조하면서 "기재부가 새롭게 도입해 시범 추진중인 규제 입증 책임의 전환을 통해 상당한 규제혁파 효과를 거두었으므로 시범 추진 결과를 타부처로 조기에 확산시키라"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수출, 투자 부진에 대해 점검했고, 중소기업·바이오헬스·문화콘텐츠 등 분야별 대책 마련과 기업 투자 애로 해소를 위한 노력을 가속화할 것을 주문했다"라며 "추경의 경우 미세먼지 대응, IMF의 정책 권고 등과 관련해 개략적인 논의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지난 12일 IMF(국제통화지금) 연례협의 한국 미션단은 "한국의 경제성장이 중단기적으로 역풍을 맞고 있어 정책 조치가 필요하다"라며 "재정정책은 상당한 규모의 추가 경정 예산을 통해 더 확장적일 필요가 있고, 통화정책은 명확히 완화적이어야 한다"라고 권고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