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아베 총리와 조만간 만날 것이라고 김정은 위원장이 발언한 사실을 보도하는 <교도통신> 인터넷판
 일본 아베 총리와 조만간 만날 것이라고 김정은 위원장이 발언한 사실을 보도하는 <교도통신> 인터넷판
ⓒ 교토통신

관련사진보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아베 일본 총리와 만날 의사가 있다고 밝힌 사실이 확인되었다.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 베트남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에게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 납치 문제가 걸림돌이 되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조만간 아베 총리와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어제(5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통해 확인된 사실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베 총리는 최근 미국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전해 들은 얘기를 언론에 공개한 바 있다.

지난 1일 헌법기념일을 맞아 <산케이신문>과 나눈 단독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납치문제에 대한 나(아베 총리)의 생각을 명확하게 전해 두 사람 사이에 진지하게 논의되었다"고 트럼프에게 직접 전해 들은 얘기라며 말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귀중한 시간을 써서 납치 문제에 대해 직접 언급했으므로, 김위원장도 납치 문제가 상당히 중요한 것이라 받아들였을 것"이라고 인터뷰했다.

<교토통신>이 보도한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은 마찬가지로 앞선 북미정상회담 자리에서 나온 것으로, 트럼프의 일본인 납치 문제 언급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반응이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최근 아베 총리는 아무런 조건 없이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천명한 바 있다. 김정은 위원장도 아베와의 직접 대화에 의지가 있다는 사실이 확인됨으로써, 앞으로 북일정상회담의 실현에 대해 많은 기대가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