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방재센터의 적극적인 수용 입장에 대해 시민단체는 조사항목과 참여범위는 참여 최종 결정 이후, 실무적으로 소통하는 과정에서 다루기로 했다. (이날 시민단체와 방재센터의 면담 이후 환경부는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한화토탈 사고를 ‘화학사고’로 판단한다며, 합동조사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방재센터의 적극적인 수용 입장에 대해 시민단체는 조사항목과 참여범위는 참여 최종 결정 이후, 실무적으로 소통하는 과정에서 다루기로 했다. (이날 시민단체와 방재센터의 면담 이후 환경부는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한화토탈 사고를 ‘화학사고’로 판단한다며, 합동조사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산지역 노동·시민단체가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방재센터)와 면담을 갖고, 최근 연이어 발생한 한화토탈 대산공장 '화학사고' 조사에 '민간참여 보장'을 요구했다. 

21일 오전 방재센터와의 면담에는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를 비롯해 민주노총서산태안위원회, 충남서북부노동건강인권센터 세움터 등 노동·시민단체가 참여했다. 

이날 면담에 참가한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 이백윤 운영위원에 따르면 이날 가진 면담에서 노동·시민단체는 "사고 발생 후 서산시가 화학사고가 아니라는 환경부의 판단에 의해 서산시화학물질관리위원회 회의 소집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면서 "한화토탈 사측이 화학사고가 아니라는 주장에 대해 확인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화학사고 여부 판단의 일차적 주체인 방재센터 환경부 담당자가 당시 어떻게 판단하고 전파했느냐"면서 "화학사고냐 아니냐는 게 중요한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가진 면담에서 노동·시민단체는 “사고 발생 후 서산시가 화학사고가 아니라는 환경부의 판단에 의해 서산시화학물질관리위원회 회의 소집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면서 “한화토탈 사측이 화학사고가 아니라는 주장에 대해 확인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가진 면담에서 노동·시민단체는 “사고 발생 후 서산시가 화학사고가 아니라는 환경부의 판단에 의해 서산시화학물질관리위원회 회의 소집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면서 “한화토탈 사측이 화학사고가 아니라는 주장에 대해 확인해달라”고 요구했다.
ⓒ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에 방재센터 관계자는 "화학사고가 아니라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면서 "(다만) 서산시에 '업체를 고발할 상황은 아니다', '주민대피 명령 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언급한 사실은 있다"라고 해명했다고 한다. 

이어 이 관계자는 '화학사고가 맞다'는 입장을 밝힌 뒤 "17일 1차 사고를 오후 12시 52분 한화토탈 노동자의 제보전화로 알게 되었다"면서 "접수 이후 1시 20분경 도착해, 회사 측으로부터 msds 데이터(물질 안전보건자료)를 받고 성분측정을 진행했"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따.  

또한 방재센터는 "사측이 법적으로 규정되어 있는 15분 이내 신고규정을 지키지 않았다"라면서 "18일 새벽 2차 사고는 접수조차 되지 않았으며, 사고 수습 후 정리된 사진을 받은 게 전부"라고 밝혔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시민단체는 사고조사위 구성과 조사위에 노동조합, 시민환경단체, 주민단체의 참여를 요구했다. 이에 방재센터 측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서산지역 노동·시민단체가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아래, 방재센터)와 면담을 갖고, 최근 연이어 발생한 한화토탈 대산공장 ‘화학사고’ 조사에 ‘민간참여 보장’을 요구했다.
 서산지역 노동·시민단체가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아래, 방재센터)와 면담을 갖고, 최근 연이어 발생한 한화토탈 대산공장 ‘화학사고’ 조사에 ‘민간참여 보장’을 요구했다.
ⓒ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어 시민단체는 조사항목과 참여범위는 참여 최종 결정 이후, 실무적으로 소통하는 과정에서 다루기로 했다.

조사과정에 민간 참여를 보장하는 건 맹정호 서산시장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면담에 참석한 이 운영위원은 "합동조사단에 지역주민과 해당 노동조합, 그리고 시민단체 참여가 반드시 보장되어야 한다"면서 "조사과정을 직접 관찰하고 지역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조사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화토탈 사측은 작년 4월에도 고의적으로 폭발사고를 은폐한 정황이 드러나 여론의 뭇매를 맞은 사례가 있었다"며 "이번에도 관계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처리하려다가 사고가 커졌다는 의혹이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객관적이고 면밀한 조사를 바탕으로 한 근본적인 개선과 조사 결과"에 대한 "신뢰도 구축을 위해서 주민과 시민단체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