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김정숙 여사,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9.4.12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월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김정숙 여사,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월 11일 미국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요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한일 관계 현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문 대통령에게 "(한일 관계의)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한일 관계의 악화가 한미일 안보협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관계에 직접적으로 우려를 나타낸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으로서는 한일 간 방위 협력의 정체로 인해 동맹국들과 연대해 중국의 해양진출에 대항하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구상'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우려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나서 한일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밝히고, 한국이 다음 달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한일국방장관 회담도 한국 측이 먼저 제안하는 등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나섰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남북정상회담 추진"

이 신문은 "문 대통령으로서는 가장 중요한 과제인 북한 문제에서 미국의 협력을 얻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한일 관계 개선) 요청에 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풀이했다.

또한 "만약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무시했다가 한미 관계가 나빠진다면 한국의 대북 정책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본은 오는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별도의 한일정상회담을 열자는 한국 측의 요청에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답변을 미루고 있다.

한편, 이 신문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 한국을 방문하기 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남북정상회담을 해서 김 위원장의 요구를 듣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중재 외교를 추진하고 있다"라고 전하기도 햇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