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관련 트윗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관련 트윗 갈무리.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다.

미일정상회담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오전 7시 30분께 트위터에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하며 일부 사람들을 걱정하게 만들었을지 모르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올렸다.

그러면서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며 비판한 것을 누그러뜨려 갈등이 악화되는 것을 막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볼턴 보좌관은 전날 일본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엔 결의안은 북한에 대해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라며 "(최근 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을 지능지수(IQ)가 모자란 사람이라고 불렀을 때 난 미소를 지었다"라며 "아마 그가 내게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이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대선후보로 꼽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18일 필라델피아 유세 현장에서 김 위원장을 '독재자', '폭군' 등으로 불렀고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이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러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 "지능지수가 모자라는 멍청이"라고 맞서며 비난전이 벌어졌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미일정상회담을 개최하고 북한 정세를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