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프로 스모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보기 위해 26일 오후 도쿄 료고쿠(兩國) 국기관을 방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프로 스모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보기 위해 26일 오후 도쿄 료고쿠(兩國) 국기관을 방문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신뢰를 거듭 나타내며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27일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군사, 무역, 북한 정세에 관해 논의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해 "미국과 북한은 많은 길을 함께 걸어왔고, 앞으로 좋은 일이 벌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어쩌면 양국 사이에 깊은 존중(great respect)이 쌓였을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대통령으로 취임했을 때만 해도 미사일 실험이 반복되고 핵실험도 이뤄지면서 긴장이 고조됐었다"라며 "(하지만) 지난 2년 동안 많은 변화가 나타났다"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거론하기도 했다. 트럼프는 "지금은 매우 작은 활동만 벌어지고 있지만 다음에 무엇이 있을지 주시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건설적인 일이 이뤄지느냐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미일정상회담 모두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미일정상회담 모두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아무도 끔찍한 일이 벌어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전날(26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북한의 작은 무기들이 나의 사람들 일부와 다른 사람들의 신경 쓰이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며 "나는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라고 긍정적인 전망을 했다.

그는 핵협정 파기로 군사 충돌의 위기가 고조되는 이란에 대해서도 "이란이 대화를 원한다면 우리도 대화를 하고 싶다"라며 "아무도 끔찍한 일이 벌어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또한 미일 관계에 대해서는 "어느 때보다 매우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서로를 잘 이해하고 신뢰도 강력해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양국의 무역에서 전향적인 일이 벌어지고 있지만, 매우 큰 불균형이 있다"라며 "아마 8월에는 만족스러운 무역협상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일본을 압박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 문제를 비롯한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현안과 미일 경제에 관해 논할 것이다, 또 다음 달 일본 오카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레이와(일본의 새 연호) 시대에 들어서도 미일 동맹이 강력하다는 것을 전 세계에 보여주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NHK는 아베 총리가 이번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향후 대응책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