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도 삼척항 인근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어선 선원 4명 중 2명은 북한으로 송환됐고 2명은 귀순했다. 이 같은 조치에 북측은 별다른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구조된 4명의 선원 본인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2명은 귀순, 2명은 귀환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며 "오늘 오전 10시 경 판문점을 통해 귀환 의사를 밝힌 선원 2명을 북측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탔던 어선은 선장의 의사에 따라 남측에서 폐기할 계획이다.

남측은 지난 17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선박과 선원을 발견해 구조한 사실과 선원 2명의 송환계획을 통보했다. 같은날 오후 북측이 송환절차를 진행하자고 답신했다. 남측의 '일부 송환' 통보를 비교적 신속하게 받아들였다는 점에서, 북측은 2명의 귀순에 별다른 의사표시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남측 당국의 합동신문에서 귀순자 2명은 귀순 의사를, 송환된 2명은 귀환 의사를 분명히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자는 "이 같은 사례에 대해선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처리하고 있다"며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른 것이라는 명백한 사유가 있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어선은 엔진이 고장 난 상태로 동해 북방한계선을 넘어 표류하다가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 경 삼척항 인근에서 조업중이던 남측 어선에 의해 발견됐고, 북측 선원 4명이 구조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