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북미 정상이 손을 맞잡은 모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북미 정상이 손을 맞잡은 모습.
ⓒ 조선중앙통신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과 매우 긍정적인 서신을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로부터 북한과 새로운 협상이 결정됐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면서도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들은 우리를 만나고 싶어 할 것이다.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라고 답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과 약간의 서신을 주고받았다"라며 "매우 긍정적인 서신이었다(very positive correspondence)"라고 설명했다. 다만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에 서신이 오간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핵실험은 없고, 미사일 실험도 없다"라며 "아무것도 없을 것이다"라면서 자신의 대북정책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것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북한과의 협상이 언제 열릴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이 준비되면 우리도 준비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거래 제한 기업으로 지정한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북한의 3G 무선네트워크 구축·유지에 관여해왔다는 미국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파악해 볼 것(have to find out)"이라고 언급했다. 

폼페이오 "북한 측과 많은 대화... 다른 입장 나오길"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1차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친서를 보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화답하는 친서를 보냈다. 

곧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한 6월 30일 판문점에서 극적으로 회동하며 2~3주 이내에 북한 비핵화를 위한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북한은 최근 판문점 회동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하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는 8월로 예정된 한국과 미국의 '19-2 동맹' 연습을 취소하라고 요구하며 이를 실무협상 재개 여부와 연계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미국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상이 이른 시일 내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도 "국무부가 북한 측과 많은 대화를 했다"라며 의사소통이 계속되고 있음을 알렸다. 다만 "북한이 지금까지와 다른 입장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라며 "김 위원장은 1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를 약속했고, 그것을 시작할 때가 됐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