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일 오후 대구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국회 과거사위 조사에서 윤중천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대구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국회 과거사위 조사에서 윤중천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중천씨로부터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도 검찰이 추가 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는 <한겨레21> 보도와 관련해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 단장을 맡았던 여 지검장은 11일 오후 대구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 출석해 "과거사위 초기 조사단 관계자가 외부에서 윤씨를 만났을 때 (윤 총장을) 만난 적도 있는 것 같다는 취지의 얘기를 한 것을 정리한 자료는 있지만, 접대 진술이 있는 것은 아니고 정확한 의미를 말하기 힘들지만 만난 적도 있는 것 같다는 애매한 면담 보고서 형식이었다"라면서 "명함이나 다이어리 등에서 윤석열 이름을 본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윤씨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했다"

여 지검장은 또 "수사기록을 인계 받은 후 윤씨에게 물었는데 윤씨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면서 "1·2차 수사 기록에 윤 총장과 관련된 기록이 없어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설령 두 사람이 만난 적이 있다고 해도 범죄가 되는 것도 아니고, 윤씨가 만난 적도 없다고 했기 때문에 더 이상 조사할 이유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한겨레21>은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성접대 사건을 재조사 하는 과정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하고,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받아 넘겼지만 검찰이 기초적인 사실 확인 노력조차 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언론플레이라고 비판했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한국당 의원들이 박근혜 정부에서 채동욱 검찰총장을 쫓아낸 것을 시인하는 발언이라고 맞섰다. 

[관련기사]
"검찰, '윤석열 접대' 진술 덮었다" 보도에, 검찰 "허위사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