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는 10월 23일 오전 5시부터 인천터미널~역삼역 구간을 왕복하는 광역급행버스인 M버스(Metropolitan Bus) M6439번을 운행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10월 23일 오전 5시부터 인천터미널~역삼역 구간을 왕복하는 광역급행버스인 M버스(Metropolitan Bus) M6439번을 운행한다고 밝혔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23일 오전 5시부터 인천터미널~역삼역 구간을 왕복하는 광역급행버스인 M버스(Metropolitan Bus) M6439번이 운행된다고 22일 밝혔다.

M6439번 운행 구간은 인천터미널을 기점으로 구월 선수촌사거리와 서창지구를 경유한다. 서울시 구간은 교대역, 서초역, 강남역을 경유한 뒤 종점인 역삼역에서 회차해 양재역, 서초구청까지 운행된다.

M6439번은 차량 10대로 하루 50회, 96.6km를 왕복 운행한다. 배차 간격은 20~25분. 인천터미널을 기준으로 첫차가 오전 5시, 막차가 오후 11시에 출발한다. 역삼역에서 첫차는 오전 6시10분, 막차는 다음날 오전 12시30분이다.

인천에서 서울 강남권으로 이동할 때 서너 번 환승을 해야 했던 구월·서창지구에서는 M버스의 개통으로 출·퇴근길 교통 불편해소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M버스의 빠른 개통을 고대하던 바람과는 달리 좌초될 위기를 여러 번 겪었다. 지난해 M6439번의 '운행노선 변경 건'으로 주민 간의 의견 대립과 갈등이 심해져 개통 자체가 불투명했다. 올해 2월에는 운송업체의 차고지 이전에 따른 재운송 개시 신고가 관련규정에 맞지 않아 재연장이 불허되며, M버스 폐지 절차까지 가기도 했다.

인천시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는 시민 불편가중 등을 고려해 업체와의 끈질긴 협의와 설득 끝에 당초 면허 조건대로 운송을 하겠다는 확약을 받고, 마침내 10월 23일 운행을 개시하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남동구에서 강남권으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광역급행형 M버스가 개통된다는 소식에 지역주민들은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라며 "인천시를 믿고 기다려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여파로 개통식은 버스관계자 위주로 간소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10월 23일 오전 5시부터 인천터미널~역삼역 구간을 왕복하는 광역급행버스인 M버스(Metropolitan Bus) M6439번을 운행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10월 23일 오전 5시부터 인천터미널~역삼역 구간을 왕복하는 광역급행버스인 M버스(Metropolitan Bus) M6439번을 운행한다고 밝혔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