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 조합원들은 22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신관 건물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한 이재명 지사는 무죄"라며 선처를 촉구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 조합원들은 22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신관 건물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한 이재명 지사는 무죄"라며 선처를 촉구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투쟁!"

22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신관 건물 앞 계단. 안전모와 안전장비를 갖춘 50여 명의 건설노동자가 팔을 번쩍 치켜들더니, 우렁차게 '투쟁!'을 외쳤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연사의 발언이 차량 스피커를 타고 쩌렁쩌렁하게 도청 전체로 울려 퍼졌다. 발언을 끝낸 연사는 팔을 쳐들며 "건설노동자들은 이재명 지사의 무죄를 확신합니다"라고 구호를 외쳤고, 다른 노동자들은 다시 '투쟁!'으로 힘차게 화답했다.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 조합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무죄 선처를 촉구했다.

경기도 지역 건설노동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은 참다운 노동철학을 가진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사적 이익을 취하지 않은 이재명 지사에게 다시 한 번 일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이재명 지사는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이라는 핵심 슬로건을 내걸고 '경기도 노동인권센터'를 신설했다"며 "지난 7월에는 전국 최초로 '노동국'을 신설해 경기도 노동자들의 노동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기능인력 양성 등 좋은 건설 일자리를 위해 노사정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전자카드제를 시범 도입해 투명한 건설현장을 위한 토대를 만들고, 부실시공을 막기 위해 '시민감리단'을 만들었다"며 "공공 건설현장의 경우 시중노임단가 이상의 임금을 지급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또 "정부 고시 최저임금을 더 뛰어넘어 그 이상의 생활임금제를 도입, 경기도 노동자들과 그 가정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노동복지센터 건립, 공무직 처우개선, 이동노동자 쉼터 신설, 역량 강화 교육사업, 노동상담 및 권리구제사업, 산재예방사업 등등 도민들의 복지와 생활에 직결되는 수많은 노동정책 사업 실현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 조합원들은 22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신관 건물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한 이재명 지사는 무죄"라며 선처를 촉구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 조합원들은 22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신관 건물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한 이재명 지사는 무죄"라며 선처를 촉구했다.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끝으로 "전국 노동인력의 30% 가까이가 경기도에 있다, 안타깝게도 비정규직 1위, 사업재해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지역이 또 경기도이기도 하다"며 "지금 1,350만 경기도민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이재명 지사의 강력한 리더십"이라고 거듭 선처를 촉구했다.

이날 경기도 지역 건설노동자들의 기자회견이 열린 경기도청 신관 2층에 이재명 지사의 집무실이 있다. 그러나 이재명 지사는 같은 시각 충남 예산에서 열린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하느라 이들의 기자회견을 직접 보지 못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의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각계각층에서 그의 선처를 호소하는 성명과 탄원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달 6일 항소심에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고, 대법원에 상고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