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정치 저항을 올바르게 앞장서서 하는 분에게 가산점을 주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정국에서 고발당한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는 게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앙일보> 등은 나 원내대표가 22일 당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당을 위해 헌신한 의원들이 오히려 피해를 받으면 안 된다"라며 "패스트트랙 수사가 차기 총선에 불이익이 되지 않게끔 내가 책임지겠다"라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나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로부터 "범죄혐의점이 있는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는 건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가산점 관련 질문이 나오자 나 원내대표는 슬며시 미소를 지었고,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소리내어 웃으며 그 옆을 지나갔다.

나 원내대표는 "거기에 왜 범죄혐의점이 있나"라고 되물었다. 그는 "저희는 정치저항을 했다"라며 "정치저항을 올바르게 앞장서서 하는 분들에게 가산점을 주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물론 수사 대상이라 할 수 있겠지만 저희가 한 행위는 국민들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기 위한 잘못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저지하기 위한 행위였다"라며 "우리들 정치행위를 두고 범죄혐의 운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이야기이다. 어불성설이다"라고 답했다.

윤소하 "완전히 조폭 중에서도 상조폭"

그러나 나 원내대표의 '패스트트랙 고발 의원 가산점' 발언에 대해 정치권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김해영 의원은 "실정법 위반혐의로 수사대상인 사람들에게 공당이 혜택을 준다는 건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법질서 준수 의무는 국민 모두에게 있고, 특히 국회의원은 법질서 준수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라며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은 법치국가의 원칙을 저버리는 발언으로 당의 요구에 따르면 불법적 행위를 해도 된다는 잘못된 인식을 우리 사회에 조장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사과와 이 발언에 대한 취소가 있어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남인순 의원 또한 "황당무계할 따름"이라며 "한국당 식의 공천이 이뤄진다면 한국 정치사에 다시없을 역대급 코미디 공천을 방불케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남 의원은 "검찰조사 기소에 대한 한국당의 불안을 가산점으로 잠재우려는 얄팍한 제안은 한국당 내서도 과연 환영받을 수 있을까"라며 "불법을 부추기는 못된 발상, 생뚱맞은 발상을 중단하고 검찰 소환에 당장 응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거 완전히 조폭 중에도 상조폭"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그러니까 너희들 걱정하지 말고 들어가라, 뒤는 내가 봐주겠다'는 조폭 논리"라며 "(가산점을) 주고 안 주고를 떠나서 어떻게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한탄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전날(22일)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 영화 제목이 아닌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라며 "불법 폭력 범법자들에게 처벌이 아닌 공천 가산점을 준다니 이건 정당인가 조폭인가?"라고 꼬집기도 했다.

나경원 "국감 종료되는대로 검찰 출석하겠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본인의 검찰 출석 시점에 대해서 "마무리할 국정감사들이 조금 있다"라며 "국감이 종료 되는대로 검찰에 출석해서 저희 당의 입장을 전하겠다"라고 재차 밝혔다. "국회에서 일어나는, 의회민주주의가 파괴되는 여러 가지 행위에 대해서 소상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감금, 국회선진화법 위반 관련 혐의 등으로 고발된 상태이다. 나 원내대표를 포함해 관련 혐의로 고발된 한국당 의원은 총 60명이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