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강남구청이 허위출장 끊고 피부과에 시술받은 공무원에 대한 징계와 함께 공무원과 병원 원장의 유착 의혹이 된 교양강좌에 대해 재검토하기로 했다.

강남구는 지난 22일 SBS에 보도된 <강남구청 공무원, 출장 끊고 고가의 피부과 시술> 기사에 대해 "현재 조사가 어느 정도 끝나 징계 조치가 내려질 것"이라며 "방송에 모든 것이 나와 있기 때문에 징계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착 의혹의 연결 고리가 된 교양강좌에 대해서도 "이번 학기는 현재 중간 정도 진행이 됐다. 중간에 폐강하기는 그렇고 끝까지 갈 수 밖에 없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다음 학기에 강좌를 진행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냐, 다른 자치구 강좌 개설 등의 상황을 살펴본 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청의 과장과 팀장 공무원이 근무 시간중 출장까지 신청해가며 상습적으로 관내 피부과에서 고가의 시술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고 이 과정에서 10회 220만 원짜리 레이저 치료 시술을 55만 원에 시술 받았다고 가격 특혜 의혹을 보도했다.

또한 지난해 개설된 '택스 앤 컬쳐(Tax&culture)' 오피니언 강좌는 수강료 100만 원에 20주 과정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을 통해 구청 직원과 병원장이 만나 유착의 장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구청 직원들은 같은 공무원이라는 것이 창피하다는 반응이다.

구청 직원들은 "근무시간에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피부과에 갔다는 사실에 같은 직원으로 창피하다"면서 "이 사건으로 모든 공무원이 오해를 받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또 다른 직원은 "직원들 사이에서 '점 빼려고 하다가 점을 붙인 격이 됐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많은 직원들이 울분을 토하고 있다"면서 "구청장도 한 사람으로 인해 성실히 일하는 직원까지 상심할까봐 격려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 사건이 잘 마무리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