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병훈 경기광주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소병훈 경기광주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지역 42개소에서 총 87건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사망자는 3명, 부상사는 8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발지역 수는 경기도, 서울, 부산, 제주 순이었으며 대전, 울산, 세종, 강원은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 사고가 없었다. 

이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8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어린이 사고'란 2018년에 발생한 12세 이하 어린이가 사망하거나 부상당한 교통사고를 말한다. 

지역별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 수는 경기도가 11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전체 42곳의 26.2%에 해당한다. 이어 서울이 8소로 두번째로 많았고, 부산 6곳, 제주 4곳이 뒤를 이었다. 반면, 대전, 울산, 세종, 강원은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이 없었다.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의 교통사고 발생 건수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2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이 15건, 부산이 14건이었다.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의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3명이었으며 각각 서울시 동작구,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에서 발생한 사고였다.

부상자는 총 86명으로 경기가 20명, 부산 16명, 서울 14명 순이었다.

한편 전체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 중 가장 사고가 많이 발생한 곳은 부산 강서구 지사동 녹산초교 부근, 부산 금정구 부곡동 동현초교 부근, 경기 안산시 상록구 본오동 본오초교 부근, 경기 광주시 오포읍 광명초교 부근,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 천안서초교 부근, 전북 정읍시 장명동 정읍동초교 부근으로 각각 3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소병훈 의원은 "어린이, 노인 등 보행 약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불법주정차, 과속, 도보와 인도의 미구분 등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