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억새가 하늘하늘 피는 계절, 맹꽁이 전기차를 타고 하늘공원 억새축제에 다녀왔습니다. 걸어서도 충분히 오를 수 있는 하늘공원이지만 어르신들은 맹꽁이 전기차 이용하면 훨씬 좋습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맹꽁이 전기차는 왕복 경로우대 2200원, 일반 3000원입니다. 한 사람은 매표소에 줄을 서고 또 한 사람은 전기차에 줄을 서는게 좋습니다. 맹꽁이 전기차가 자주 오가지만 억새축제 기간에는 기본 30분은 기다려야 탈 수 있답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하늘공원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반기는 건 댑싸리예요. 요즘 가장 핫한 붉은 댑싸리를 심었네요. 그 사이에 길을 만들어 산책하거나 사진 찍을 수 있게 해서 좋았습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물론 하늘공원은 억새가 주인공이에요. 이제 막 피기 시작한 억새가 바람에 흔들리고 풀벌레소리 들리는 산책길을 걸으면 그냥 기분이 좋아집니다. 중간중간 포토존에서 인증사진도 남기고요. 아직은 볕이 따가우니 물이랑 양산이나 모자는 필수로 챙기세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하늘공원을 전망하는 하늘을 담는 그릇에도 올라보세요. 그야말로 눈앞에 장관이 펼쳐집니다. 좀더 하얗게 억새가 피기 위해서는 날이 좀 더 추워져야할 것 같아요. 파란 하늘과 갈색 억새가 잘 어우러진 하늘공원입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축제 기간에는 솟대나 사마귀 등 억새로 만든 다양한 작품들도 만나볼 수 있어요. 체험부스도 많이 준비돼 있답니다. 아이들과 친구들과 나들이하기 좋아요. 곳곳에 오두막도 있고 정자도 있으니 소풍도시락 싸서 나와보세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핑크뮬리는 분홍분홍 로맨틱하게 피었습니다. 분홍쥐꼬리새라는 우리 이름도 기억해 주세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억새축제는 10월 24일까지지만 그 이후에 가는 것을 더 추천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책을 즐겨 읽으며 꽃을 사랑하고 여행을 즐겨하는 주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