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무원의 최대 관심사인 승진에 영향을 주는 근무성적 평정서(근평)에 대해 강남구청 노조가 비판했다.

통합공무원노동조합(통공노) 강남구지부 임성철 지부장은 22일 노조 게시판에 '근무성적 평정서 잘 적고 계시나요?'란 제목을 통해 명확한 인사기준이 없는 현재 인사시스템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임성철 지부장은 "지난 1년 여간 강남구 인사원칙은 밝혀지지 않고 사람에 따라 서열을 매기는 인맥 인사가 실시되고 있다"면서 "근평의 기준은 묵묵히 자기의 자리에서 소신 있게 자신의 일을 하고 있는 직원이 아닌 평소 직장 상사의 말에 얼마나 고분고분 했느냐, 남들이 다 안 된다고 하는 일을 너는 가능하다고 했느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조직의 진짜 주인은 어쩌다 공무원이 된 '어공'이 아닌 '늘공'(직업공무원)이며, '늘공' 중에서도 행정국장, 총무과장이 아닌 여러분 자신"이라며 "어쩔 수 없는 것은 없다. '아니면 아니다'라고 말해야 된다. 그래야 인사제도가 바뀐다"고 주장했다.

또한 "인사는 구청장의 고유권한이라는 논리로 노조참여를 막더니 결국 참사에 가까운 승진인사를 발표했다"면서 "직원들은 여전히 승진인사의 기준이 실력인지, 발탁인지, 연장자 배려인지 헷갈려한다"고 적었다.

임 지부장은 "민선 7기 출발 이후 기대감이 상승했다가 현재까지 보편적인 인사의 기준조차 제시하지 못하는 인사에 인사팀장, 총무과장, 행정국장에 대한 신뢰가 쌓일 리 만무하다"면서 "그들은 엄청난 권한을 가지고도 본인 권한 내 사항인 시간제 임기제의 임금 단가조차 제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개선할 의지가 보이지 않으니 다음부터는 승진부적격 대상자를 노조게시판에 공지할 예정"이라며 "그간 같이 생활해온 직장동료의 평이 제일 정확할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 글에 대해 강남구청 관계자는 기자에게 "역대 인사 가운데 지금처럼 투명하게 진행된 인사가 어디 있었나, 노조가 승진심사위원회 참여를 요구하는데 이를 받아 들이지 않는다고 해서 개인 생각을 적는 것은 옳은 행동이 아니"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