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공ZONE) "환영합니다."
 (공ZONE) "환영합니다."
ⓒ 박현수

관련사진보기

 
낡은 이불 한 채를
집들이 선물이랍시고
녀석들 앞에 깔아줬다.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는가 싶더니만
이리저리 뒹굴뒹굴하며 앞발로 뜯어댄다.
기분이 좋다는 표현이다.

곧 추운 겨울이 찾아올 테고
녀석들에겐 배고픔만큼이나
푹신하고 따뜻한 보금자리가 절실하다.

지난 어느 겨울밤
누군가의 집에서
마음껏 뒹굴거렸을 따뜻하고 포근한 기억은
녀석들과 함께 길 위로 버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같이 걷기 시작할때부터 길이 보인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길 위에서 먹고 산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