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1월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 불평등과 청년수당, 청년출발지원 정책의 필요성'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1월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 불평등과 청년수당, 청년출발지원 정책의 필요성"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국회에서 '청년정책 세일즈'에 나섰다.

서울시는 지난 4년간 총 2만1711명에게 연 300만 원의 구직 비용을 청년수당 명목으로 지급해왔는데, 내년부터 3년간 예산 규모를 5배가량 늘려서 청년수당 지급 대상을 연 3만 명 선으로 늘릴 방침이다. 박 시장은 여기에 4만 5000명에게 월 20만 원의 월세(임대료)를 최대 10개월간 지원하는 '청년월세지원'과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10년 지원 등 젊은 층을 겨냥한 정책들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청년 불평등과 청년수당, 청년 출발지원 정책의 필요성' 토론회에 참석했다.

박 시장은 "출발선이 같아야 공정한 사회라는 취지로 추진한 게 청년수당"이라며 "지난 3년간 청년수당을 지원받은 사람들을 만나보면 '평소 하고 싶었던 일을 할 수 있게 됐다', '우울증을 치유했다' 등의 얘기를 많이 해준다. 특히 '내 곁에 정부가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느꼈다'는 말에 감동했다"며 청년수당의 확대 배경을 설명했다.

박 시장은 "우리 청년들이 과거의 소득격차, 자산격차를 넘어 이젠 '사회적 이동 격차'를 겪고 있다"며 "서울시의 청년정책에 대해 '퍼주기'다, '포퓰리즘'이다 비판이 많지만 이것은 리얼리즘이다. 청년들 실태를 잘 모르고 하는 이야기들"이라고 상황의 엄중함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집을) 원하는 모든 신혼부부에 주택을 지원하는 게 하나의 보편적 기본권으로 확보돼야 한다"며 "특히 결혼 후 주거를 비롯해 출산, 육아를 감안해 최대 10년까지 주거 제공한다는 건 획기적인 정책"이라고 자평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 예산만으로 부족하다"며 정부여당의 지원을 주문했다.

동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새로운 사업이 시작할 땐 반대 여론도 있기 마련인데, 이럴 때 '퍼스트 펭귄' 정신이 필요하다"며 "민주당과 서울시가 퍼스트펭귄이 돼 청년정책 패러다임을 함께 만들어보자"고 지원 사격을 다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번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소득나눔학자금융제도와 직장이 생기기 전까지 정부가 돕는 국민취업지원, 공공형 청년임대주택을 약속드린 바 있다"며 "서울시가 추진하는 청년 월세 지원안과 결합하면 좋은 정책적 출발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의원 43명이 공동주최한 토론회에는 남인순 박주민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을 비롯해 박정, 박홍근, 백혜련, 송갑석, 신동근, 신창현, 우원식, 위성곤, 이학영, 최인호, 황희 의원 등이 참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