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전 헬기 사고 희생자들의 가족들이 있는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전 헬기 사고 희생자들의 가족들이 있는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인 9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들을 찾아 위로하고 최선을 다해 구조할 것을 약속했다.

이 총리는 9일 오전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 차려진 대구시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찾았다.

이 총리를 대면한 실종자 가족들은 "꼭 돌아오게 해 달라"며 눈물바다를 이루었고 이 총리는 "진작부터 오고 싶었지만 이제 와서 미안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실종된 김종필(46) 기장의 아들 A씨는 "아버지는 어떤 상황에서도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한 분이었다"면서 "늘 함께하는 가장이었는데 이번 달에도 아버지가 만나러 오겠다고 약속했다. 아버지가 약속을 지킬 수 있게 찾아 달라"고 호소했다.

배혁(31) 구조대원의 아내 B씨는 "결혼 전 헝가리 수난 사고에 보냈을 때도 구조 활동에 보람을 느끼는 남편을 기다리는 시간이 아깝지 않았다"면서 "남편이 차가운 바다에 있는데 제 품으로 돌려 달라"고 흐느꼈다.

박단비(29) 구급대원의 어머니 C씨도 "아직도 딸이 살아 있는 것 같다. 딸의 모습을 보고 싶다"며 "최선을 다해 구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늦게 와서 미안하다"면서 "독도 해역에 익숙한 민간잠수사들을 동원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실종자) 모두를 모시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오늘 상황을 점검하고 다시 오겠다"고 약속하고 실종자 가족들의 손을 일일이 붙잡고 위로한 뒤 한 시간 가량 면담을 가졌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소방헬기 추락사고 희생자 유족들이 있는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자 유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소방헬기 추락사고 희생자 유족들이 있는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자 유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지원단은 이날 잔해물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과 '분리형 들것', '교범책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수색당국은 광양함 무인잠수정(ROV) 수색 결과 전날 오후 7시 18분께 동체로부터 761m 떨어진 거리에서 들것을 발견하고 6분 뒤에는 동체로부터 610m 떨어진 곳에서 차양막을, 동체로부터 768m 떨어진 곳에서 교범책자를 발견했다.

또 해양경찰은 해상 수색 중 부유 잔해물인 전방착륙장치 앞바퀴를 발견해 인양했다.

수색당국은 수중수색에 동원된 청해진함과 광양함의 탐색구역을 넓히기로 했다. 추락한 헬기의 잔해물 분포를 고려해 동체 기준 125도 선상 동쪽으로 탐색 구역을 확장했다.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소방헬기는 지난달 31일 오후 11시 26분쯤 독도에서 응급환자와 보호자를 태우고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소방대원 5명 등 모두 7명이 실종돼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하던 환자 등 3명의 시신을 수습했으나 아직까지 4명의 실종자는 찾지 못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