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함양 학사루 느티나무 당산제”
 함양 학사루 느티나무 당산제”
ⓒ 함양군청

관련사진보기

  
 함양 학사루 느티나무 당산제”
 함양 학사루 느티나무 당산제”
ⓒ 함양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함양 사람들이 천연기념물이 느티나무 앞에서 당산제를 지내며 '평안'과 '번영'을 기원했다.

"함양 학사루 느티나무 당산제"가 지난 14일 오후 함양초등학교 내 학사루 느티나무에서 열린 것이다. 이날 당산제는 대한노인회 함양읍분회(대표 이태수)에서 주관했다.

서춘수 함양군수와 황태진 군의회의장, 전병선 행정국장, 노인회 회원 등이 참석해 군민들의 안녕을 기원했다. 당산제에 앞서 함양읍 풍물패 공연과 학사루 느티나무에 황토 흙 뿌리기, 금줄치기 등의 행사가 진행되었다.

학사루 느티나무는 1999년 천연기념물 제407호로 지정되었으며 수령이 500년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 높이는 21m, 가슴둘레 8.3m로 아래쪽 부위가 부채살처럼 활짝 펴져있어 웅장한 장관을 이룬다.

이 느티나무는 조선 초기 영남학파의 종조인 김종직 선생이 함양군수로 재임(1471~1475)할 당시에 5살 난 어린 아들이 홍역으로 죽자 아픈 마음을 달래기 위해 객사가 있었던 학사루 경내에 심어서 가꾸었다고 전해진다.

매년 정월대보름에 당산제를 지내왔으나 올해는 저류인플루엔자(AI) 확산 방지를 위해 연기되었다가 이번에 열린 것이다.

서춘수 군수는 "학사루 느티나무가 함양군을 수호하는 나무로서 잘 보존되도록 매년 병해충방제 등 보호사업을 하고 있다"며 "이번 당산제를 계기로 남은 한해 참석하신 모든 분의 가정에 평안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