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광악 장군 이광악 장군.
▲ 이광악 장군 이광악 장군.
ⓒ 전쟁기념관

관련사진보기


임진왜란 진주성 1차 전투 숨은 영웅인 이광악(1557~1608) 장군이 전쟁기념관의 '11월 호국인물'로 선정됐다. 

임진왜란 3대첩 중의 하나인 진주대첩 승리를 잠시 이야기하자면, 그 이면에는 백성과 동고동락하면서 솔선수범한 지휘관의 탁월한 용병술과 전략으로 무장된 체계적인 계산이 있었다.

단연 의병들이 혼연일체가 돼 죽기를 두려워하지 않았으며, 그렇게 싸운 결과라는 평은 업계에서도 이미 검증된 사실로 드러났다. 이 진주대첩에서 얻은 결과는 김시민을 도와 승리로 끌어낸 장수로 충장공 이광악 장군을 빼 놓을 수 없다.

이광악은 임진왜란(1592~1598년) 당시 김시민 장군을 도와 왜군을 격퇴하는 데 큰 공을 세운 장군으로만 알려져 있다.

이광악(李光岳) 장군은 조선 중기의 장군으로, 본관은 광주(廣州), 자는 진지(鎭之)이다. 1557년(명종 12) 충북 충주 유동리(遊洞里)에서 아버지 정선(旌善)군수 이호약(李好約)과 어머니 경주 김씨(慶州金氏)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기골이 장대했다고 알려졌으며, 목소리도 컸다고 전해졌다. 또, 너무 맑아서 대인의 풍모가 있었다고 한다. 학문과 수신에 힘쓰기보다는 말을 타고 전장을 누비는 것을 즐겼다해 무관으로 출사하는 데 그 뜻을 두었다고 한다.

1584년(선조 17) 무과 별시에서 을과 16위로 급제해 선전관에 제수된 이광악 장군은 이후 연일(延日)현감·이성(利城)현감·경주(慶州)판관을 거쳐 곤양(昆陽)군수에 임명됐다.

1592년 10월 초 임진왜란이 일어나고 제해권을 상실한 왜군은 남해안 지방의 거점 확보가 어려워지자 불리해진 전세 회복을 위해 대대적으로 진주성을 공격해왔다.

당시 곤양 군수로 재직하고 있던 이광악 장군은 초유사 김성일의 명령으로 병력을 이끌고 진주성으로 들어가 진주목사 김시민과 함께 적에 맞섰다고 한다. 
 
이광악 장군 교지 이광악 장군 교지.
▲ 이광악 장군 교지 이광악 장군 교지.
ⓒ 오홍지 기자

관련사진보기

 
왜군의 선봉이 진주성의 동쪽을 공격함으로써 시작된 치열한 전투 속에서 진주목사 김시민이 다치자 그를 대신해 전투를 진두지휘했다고 한다.

이때 돌진해 온 적장을 이광악 장군이 화살로 쏘아 죽였다. 그러자 전의를 잃은 적군은 물러나기 시작했고, 조선군은 사기가 충전돼 퇴각하는 적을 물리쳐 크게 승리했다는 설은 유명하다.

정유재란 때에는 남원전투에서 순국한 이복남(李福男)을 대신해 전라병사에 임명돼 순천지역에 주둔하고 있던 고니시 유키나가(小西行長)의 부대와 전투를 벌이기도 했다.

그 결과, 순천·광양전투에서 승리했으며, 이어 순천 예교성전투에서는 조·명연합군의 선봉군으로 활약했다.

이광악 장군은 임진왜란 3대첩에 빛나는 진주성전투 승리의 주역으로서, 그 공을 인정받아 1604년 선무공신(宣武功臣) 3등에 녹훈됐다.

이후 수원(水原)부사·경기방어사·영흥(永興)부사를 거쳐 1606년(선조 39)에는 함경남도 병마절도사에 임명됐다.

2년 후 1608년. 이광악 장군은 향년 52세 나이로 세상과 이별했다. 그 후 1711년(숙종 37) 충장(忠壯)의 시호를 받았다.

이광악 장군의 묘소는 괴산군 불정면 삼방리 탑말에 있다. 이곳에는 조부 이연경, 아버지 이호약의 무덤과 함께 있는데, 무덤 아래쪽 사당인 `문효사(文孝祠)'에 장군의 위패도 모셔져 있다.

이광악의 선무공신교서는 원래는 불정면 삼방리의 후손가에 전해져 오다가, 장군이 쓰던 보검과 얼굴이 그려진 영정 등과 함께 1987년 독립기념관에 기증돼 관리하고 있다.

보물 952호인 이 문서에는 이광악 장군의 자질과 품성, 경력, 진주성을 방어하는데 세운 무공과 공신에게 내리는 혜택 등이 실려 있다고 한다.

이러한 이광악 장군이 이달의 호국 인물의 선정되면서 후손들의 현양 행사도 최근 진행됐다. 이광악 장군의 16세손인 이광희 씨가 헌화와 분향을 한 데 이어, 이날 방문한 육군참모총장을 대리해 육군제 1방공여단 이경주 장군이 헌화와 분향을 하기도 했다.

이어서 보훈처장 대리와 서울지방보훈청 이재진 보훈과장의 헌화와 분향도 있었다.
 
이광악 장군 현양 이광악 장군 현양
▲ 이광악 장군 현양 이광악 장군 현양
ⓒ 오홍지 기자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지역에서 활동하는 경력 5년차 기자입니다. 지역 인터넷 뉴스 매체인 충북넷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문화계 출입을 좋아해 늘 문화계 소식을 전하려고 합니다. 도서출판 '다락방의 불빛' 계간지 잡지도 하면서, 문화도시 청주에 숨어 있는 문화계 사람들을 알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있는 곳에는 분명히 이유가 있기때문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