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리산 노고단에서 시작된 구례의 단풍은 피아골 삼홍소와 화엄사계곡 연기암 등을 거쳐 화엄사 구층암에서 마무리됩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화엄사 대웅전 뒤편에 들어선 여행자들은 눈 앞에 펼쳐진 절정의 단풍을 보며 탄성을 지르며 좋아합니다.

유독 붉게 물든 단풍이 중년의 부부도, 젊은 연인도 카메라 앞에 서게 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