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주일미군 방위비 4배 증액 요구를 보도하는 NHK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주일미군 방위비 4배 증액 요구를 보도하는 NHK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일본에 방위비 분담금을 대폭 인상하라고 요구했다는 소식에 일본 언론이 일제히 우려를 나타냈다.

미국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지난 7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일본을 방문해 주일미군 유지 비용을 지금의 4배에 달하는 80억 달러(약 9조 3360억 원)로 늘릴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16일 <교도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부터 미일안전보장조약이 불공평하다고 지적하며 일본의 방위비 분담금을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해왔지만, 구체적인 증액 규모가 밝혀진 것은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11월 미국 대선을 겨냥해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외교적 성과로 내세우려는 목적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NHK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도 방위비를 지금보다 5배 이상 늘릴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미국 정부 내에서는 협상 전략의 일환이라는 견해도 있다"라며 "일본은 다른 동맹국보다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는 주장도 있어 내년 미일 방위비 협상이 주목된다"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의 방위비 협상은 아직 시작하지도 않았다"라며 "그런 요구가 있다는 것은 듣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야후재팬>은 "일본을 비롯해 한국, 독일에 미군 기지를 두는 것은 그 나라뿐만 아니라 미국에도 큰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라며 "미군이 전 세계에 퍼질 수 있는 것은 외국에 있는 기지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안보 환경이 급변하면서 외국의 미군 기지 재편은 불가피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중국에 대항하는 인도·태평양 구상을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비용이 발생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러나 미국의 이러한 (방위비 증액) 요구는 미군 기지가 있는 나라의 반미 세력을 키워주고, 미군 기지 철수를 요구하는 빌미를 제공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