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춘노선 300번 버스 지난 15일,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청춘노선' 300번 버스가 '강원대학교중앙도서관' 정류장으로 향하는 모습이다.
▲ 청춘노선 300번 버스 지난 15일,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청춘노선" 300번 버스가 "강원대학교중앙도서관" 정류장으로 향하는 모습이다.
ⓒ 고은

관련사진보기

 
지난 15일, 강원도 춘천시는 청춘 노선 및 시내버스 노선을 전면 개편 및 시행했다. 시내버스의 개편 핵심내용은 ▲노선 단순화 ▲시내 노선과 읍면 노선의 분리 ▲간선-지선 환승 체계 구축 ▲읍면 지선 마을버스(25인승 도입) ▲수요응답형 교통수단 확대 운영 등이다. 주요 노선의 배차 간격은 33분에서 19분으로 단축했고, 운영횟수도 1170회에서 1450회로 확대했다.

50년 만에 구축한 시내버스개편에 따라 강원대학교에는 개교 이래 처음으로 교내(춘천캠퍼스)를 통과하는 버스가 생겼다. '청춘 노선'인 300번 버스는 강원대학교 정문과 백록관, 중앙도서관을 통과함과 동시에 춘천역과 한림대, 법원, 시외버스터미널, 남춘천역 환승센터 등을 경유한다. 하루 56회 운행하고, 통학과 출퇴근 승객이 집중적으로 몰리는 시간대인 ▲오전 7~10시 ▲오후 2~4시 30분 ▲오후 6시 30분~8시 15분에는 15분 간격으로 1회씩 배차시간을 단축해 운행한다.

300번 버스를 접한 강원대학교 학생들은 재학생 어플리케이션 '에브리타임' 등에서 "통학하기 훨씬 편해졌다" "이젠 셔틀버스를 놓쳐서 도보나 택시를 이용하지 않아도 돼서 걱정이 없다" "버스가 택시 이용하는 시간이랑 별 차이 없어 부담 없이 애용할 것 같다"는 등의 의견을 보였다.

김헌영 총장은 강원대 홈페이지를 통해 "학교와 남춘천역, 시외버스터미널을 연결하는 시내버스 개통으로 학생들의 이동시간이 크게 단축돼 수업 편의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안전과 버스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원대학교 신문방송학과 18학번 재학중인 고 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