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미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 결정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한미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 결정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한국과 미국 국방 당국이 북한이 비난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했다.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7일 정경두 국방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1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 회의에 맞춰 별도의 양자 회담을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에스퍼 장관은 회담을 마치고 정 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한미 국방부 간 긴밀한 협의와 신중한 검토를 통해 이번 달 예정인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발표했다.

그는 "이번 결정을 양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외교적 노력과 평화를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선의(good faith)의 조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도 군사 연습과 훈련, 시험에 관한 결정을 할 때 이에 상응하는 선의를 보여주기 바란다"라며 "북한이 조건이나 주저 없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한미 연합전력은 최상의 준비태세(high state of readiness)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양국은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협력 의지가 확고하다"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도 "한미 국방 당국은 북한이 반드시 비핵화 길로 들어설 수 있도록 하고,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것에 공감하며 이번 결정을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미는 북한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기 위해 매년 연말 실시하던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올해는 규모를 축소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북한은 최근 국무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화 상대인 우리 공화국을 과녁으로 삼고 연합공중훈련까지 강행하며 사태발전을 악화일로로 몰아넣은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를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라고 반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