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미국과 일본 국방장관이 정경두 국방장관에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을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정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은 17일 태국 방콕에서 개최한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 회의에서 맞춰 별도의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열었다.

고노 방위상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위협"이라며 "한미일 국방 당국 간의 협력이 요구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장관에게 "한미일 간의 연대가 중요하다는 생각이 일치한다면 한국이 현명한 대응을 취할 필요가 있다"라며 한국 정부가 오는 23일 종료되는 지소미아를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스퍼 장관도 "(한미일) 공동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긴밀하게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이는 우리의 노력을 훼손하고 중국과 북한에 이익이 되도록 하는 문제를 극복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한미일 공동의 가치와 이익을 바탕으로 한일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답했다.

에스퍼 장관은 앞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지소미아는 유사시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 결정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라며 "한일 갈등의 혜택을 누리는 것은 북한과 중국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라며 "한미일이 다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