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관련 트윗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관련 트윗 갈무리.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비핵화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각) 트위터에 최근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북한의 설전을 거론했다.

그는 "김 위원장, 바이든은 졸리고 아주 느리지만 '미친개'는 아니다"라며 "그보다는 낫다"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졸린 조'(sleepy Joe)라고 부르며 조롱해왔다.

그러면서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당신은 빨리 행동에 나서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만나자"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트럼프 행정부의 북미 협상을 비판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논평을 내고 "미친개 한 마리가 또 발작했다"라며 "더 늦기 전에 미친개를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그러자 바이든 전 부통령도 전날 성명을 통해 "살인적인 독재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라며 "나는 그들의 모욕을 오히려 명예의 훈장으로 여긴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바이든 행정부에서는 북한과 어떠한 '러브레터'도 없을 것"이라며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우리의 적들은 미국이 독재자를 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이른바 '친서 외교'를 비판하며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달라진 대북 정책을 펼치겠다고 예고한 것이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거론하며 북한이 자신의 재임 기간에 비핵화 협상을 타결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내년 대선을 겨냥한 외교적 성과를 위해 북한과의 협상을 서두르고 있다.

전날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정경두 국방장관과의 회담에서 이달 실시하기로 계획했던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하고 "북한이 조건이나 주저 없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북한 비핵화 협상은 지난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이뤄진 북미 실무진 간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교착 상태에 빠졌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