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해시는 겨울철 시내버스정류소에 한파 저감시설을 확대 설치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찬바람막이대피소 88곳 발열의자 48곳에 설치되어 운영된다.

김해시는 처음으로 지난해 1억 2000만원을 들여 이용률이 높은 버스정류소 순으로 42곳에 찬바람막이대피소와 33곳에 발열의자를 설치했다.

김해시는 "시내버스 이용 시민들의 좋은 반응에 자체 재원과 경남도 재난관리기금,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올해 추가로 1억 1000만원을 들여 찬바람막이대피소 46곳, 발열의자를 15곳에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관련 시설물은 12월 초까지 모든 설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 겨울 전체적으로 찬바람막이 버스정류소 88곳과 발열의자 버스정류소 48곳이 운영되는 셈이다.

찬바람막이대피소는 밀폐형 승강장이 아닌 버스정류소에 설치하며 겨울철 한파를 막아주고 여름에는 그늘막으로 이용된다.

발열의자는 타이머 설정으로 첫차부터 막차 운행시간까지 운영하며 나노탄소로 된 의자면 전체에서 원적외선이 방출돼 노약자들에게 인기다.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운영한다.

김해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이용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적극적인 재원 확보를 통해 대중교통 이용편의시설물을 지속적으로 개선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찬바람막이대피소.
 찬바람막이대피소.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태그:#김해시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