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국회는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장비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을 발의했다.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국회는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장비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을 발의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의 첫 번째 질문은 '민식이법'에 관한 것이었다.

19일 오후 8시부터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고 있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서는 지난 9월 충남 아산 스쿨존 내에서의 교통사고로 아이를 하늘로 보낸 '민식이 엄마' 박초희씨가 첫 번째 질문자로 나서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가 꼭 이뤄지길 부탁드린다"라고 요청했다.

"어린아이가 안전한 나라 공약... 꼭 이뤄질 수 있도록"

"저희는 오늘 대통령에게 부탁드리러 왔다"라고 말문을 연 박씨는 "오늘 이 자리에는 아이를 잃고 자라나는 아이들을 지켜 달라고 외치는 부모님들이 와 있다"라며 "국민청원을 통해 이런 슬픔이 반복되지 않게 해 달라고 외쳤고, 기자회견도 수차례 했고, 법도 만들었지만 하나도 통과되지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박씨는 "스쿨존에서 아이 사망하는 일이 없어야 하고, 놀이터 주차장에서 미끄러져 사망하는 일이 없어야 하고, 아이가 타는 통학차량이 안전한 버스이길 바란다"라며 "대통령이 '어린아이가 안전한 나라'를 공약했다,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가 2019년에 꼭 이뤄질 수 있도록 약속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국회에 계류 중인 '민식이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민식이법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교통사로로 목숨을 잃은 9살 김민식군의 이름을 딴 '도로교통법 개정안'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개정안'을 가리킨다. 여기에는 어린이 보호구역 안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와 사망사고 발생시 강력하게 처벌하는 내용이 들어 있다.

"국회와 협력해 빠르게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 군 부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국회는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장비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을 발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 군 부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국회는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장비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을 발의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질문이라기보다 대통령에게, 나아가서는 우리 사회 모두에게 드리는 말씀을 해주는 것 같다"라며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답변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부모님들이 슬픔에 주저 앉지 않고 다른 아이들이 다시 위험에 빠지지 않도록 여러 가지 법안들을 아이들의 이름으로 제안해줬다"라며 "그런데 아직 국회에 법안이 계류 중에 있고 통과되지 못하고 있어서 많이 안타까워하실 것 같다, 국회와 협력해서 빠르게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민식이 같은 경우 스쿨존의 횡단보도에서 그것도 어머니가 운영하는 가게 바로 앞에서 뻔히 보는 가운데 사고가 나서 더더욱 가슴이 무너질 것 같은데 스쿨존 횡단보도는 말할 것도 없이 스쿨존 전체에서 아이들의 안전이 훨씬 더 보호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자체와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약속했다.

이날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는 1만6000여 명의 신청자 가운데 선정된 국민패널 300명이 참석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