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을이 아직 남은 줄 알았는데 전국의 날씨는 기온이 영하로 내려갔다고 한다. 새벽 동쪽 하늘은 타는 듯 붉게 물들었다. 20일 아침 9시 월드컵공원으로 산책을 나섰다. 불광천의 벚나무는 아침 햇살에 붉게 타오른다. 이른 아침인데도 불광천을 산책하는 시민들이 꽤있다.
 
 월드컵공원의 아침 풍경
 월드컵공원의 아침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으로 가는 불광천 풍경
 월드컵공원으로 가는 불광천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 떨어진 낙엽
 월드컵공원. 떨어진 낙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을 천천히 걷는다. 작은 새 한마리가 내 귓가를 스치며 앞으로 날아간다. 마치 내게 장난을 거는 것 같다. 월드컵공원 작은 인공폭포 옆 단풍이 곱다. 아침 햇살에 빛나는 단풍이 화려하다. 떨어진 낙엽도 아침 햇살을 받아 아름답다.

공원을 관리하시는 분들이 낙엽을 긁어 모아 자루에 담고 있다. 그늘진 곳의 낙엽 위에는 간밤에 서리가 하얗게 내려있다. 영하의 기온에 가을이 쫒기듯 달아나는 것 같다.
 
 월드컵공원의 가을 풍경
 월드컵공원의 가을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간밤에 내린 서리와 낙엽
 간밤에 내린 서리와 낙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 호수
 월드컵공원 호수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월드컵공원 풍경
 월드컵공원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영하의 기온에 바람까지 불어 오니 귀가 시리다. 날씨가 포근할 때는 공원을 산책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 날은 산책하는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호수 주변의 의자들이 길게 그림자를 드리우고 쓸쓸히 남아있다. 산책하는 나의 앞에 다리를 저는 비둘기가 먹이를 찾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사진] 초겨울 북한산 풍경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