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대전시당은 20일 오전 자유한국당대전시당 앞에서 선거법 개정과 패스트트랙 관련 검찰에 고발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검찰 출석을 촉구하는 정당연설회를 진행했다.
 정의당대전시당은 20일 오전 자유한국당대전시당 앞에서 선거법 개정과 패스트트랙 관련 검찰에 고발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검찰 출석을 촉구하는 정당연설회를 진행했다.
ⓒ 정의당대전시당

관련사진보기

 
정의당 대전시당이 20일 오전 약 1시간 여 동안 정치개혁과 선거법 개정에 발목을 잡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정당연설회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앞에서 진행했다.

선거제도 개혁 법안은 현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등과 함께 국회에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법안으로 지정되어 정기국회에서 12월 초 처리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의원직 총사퇴 카드를 꺼내는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 갖은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고 정의당대전시당은 분석하고, 이를 규탄하기 위해 이날 정당연설회를 연 것.

이날 김윤기 대전시당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 등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이유는 기득권 지키기, 개혁에 대한 무조건적 저항"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이제 겸허하게 개혁을 받아들이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선거제도를 바꾸지 않고, 기득권을 고수하려는 자유한국당의 행태가 왜 선거제도가 바뀌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분명한 이유"라며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특권정치를 청산하고, 국민을 위한 정치, 노동자 서민을 위한 개혁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 대전시당은 20일 정당연설회를 시작으로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대전시민들을 만나 개혁 법안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