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찍그림(사진)을 보고도 믿을 수 없었습니다. 눈이 부셔서 해를 비스듬히 보면 낫겠다 싶어서 그랬는데 아주 몸까지 돌아가서 찍지 말자고 하는 것 같았습니다. 지난 이레 찍은 마침 찍그림(졸업 사진)을 어제 봤는데 그랬습니다. 그대로 실을 수가 없어서 저만 다시 찍어서 붙여 넣기로 했지만 저 때문에 번거로워져서 많이 열없었습니다.

써 보내야 할 글도 있었고, 새로 써 달라는 글도 있어서 일을 하나 해 놓고 또 다른 일을 이어서 해야 했기 때문에 일이 끝나지를 않았습니다. 지난 이레 못 했던 배움 돕기를 채울 일까지 있어서 끝이 보이지 않았지요. 갖춰진 곳에서 하는 것과 달라서 때새(시간)가 많이 걸렸습니다.

뒤낮(오후)에는 애배곳(유치원) 들배움바람종이(입학원서)를 내러 오시는 분들을 돕고 걸려오는 말틀(전화)까지 받느라 눈코 뜰 새가 없었습니다. 잘 몰라서 찾아 가면서 한 것도 있는데 오셨던 분 가운데 저희가 기분 좋게 도움을 주셔서 애가 다니게 되면 좋겠다는 말씀을 해 주셔서 기운이 났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토박이말 '여투다'는 '몬(물건)이나 돈을 아껴 쓰고 그 나머지를 모아 두다'는 뜻입니다. 쓰라고 준 돈을 여투어 두었다가 사고 싶은 것을 사기도 하고 먹으려고 산 고기를 여투어 두었다가 만두를 만들어 먹을 수도 있을 겁니다. 여러분은 언제 무엇을 여투어 보셨는지요? 우리가 흔히 쓰는 '저축하다'는 말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인 만큼 앞으로 쓸 일이 많을 거라 믿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온누리 으뜸 글자인 한글을 낳은 토박이말, 참우리말인 토박이말을 일으키고 북돋우는 일에 뜻을 두고 있는 사단법인 토박이말바라기 맡음빛(상임이사)입니다. 토박이말 살리기에 힘과 슬기를 보태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